기사 (1,659건)

[불교공뉴스-인천시]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조건호, 이하 인천 공동모금회)는 22일 인천 아너 소사이어티 명예의 전당 개관식을 진행했다. 현장에서는 인천 아너 소사이어티의 역사를 돌아보고 회원들에게 감사패와 인증패를 전달하며, 특별행사로 인천 아너 100호 가입식도 진행한다. 100호 아너로 인하대학교 프론티어학부대학 진성희(44세,여) 교수가 가입한다.이로써 인천 아너소사이어티 클럽은 2008년 발족이후 9년 만에 아너 100호 시대를 열게 되며, 17개 시 도 중에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을 위한 명예의 전당을 설치한 곳은 인천이 최초가 된다. 명예의 전당은 인천 아너소사이어티의 철학과 클럽의 역사를 기록한 곳으로 아너 회원들의 핸드프린팅과 나눔메시지가 전시되어 있다. 개관식 이후 일반인에게 개방하여 나눔교육의 장으로 활용될 예정이다.인천 아너 100호로 가입한 진성희 교수는 서울대학원에서 교육공학을 전공한 재원으로 인하대학교 프런티어학부대학에서 나눔의 공학을 가르치고 있다. 공학교육혁신연구센터 부센터장을 역임하고 있다. 지속적으로 나눔활동에 관심을 가지고 재능기부와 자원봉사활동에 참여해 왔으며, 인천 아너소사이어티 8호 회원인 대상산업(주)의 진재근 대표의 추천으로 가입하게 되었다.진교수의 전공인 나눔의 공학은 학생들이 공학적인 방법으로 나눔활동을 할 수 있는 기부문화를 구축함으로써 사회구성원이 더불어 사는 행복한 사회를 구현하는데 비전을 두고 있다. 대학생들과 함께 지속적인 자원봉사을 통해 사회적 약자들의 환경을 개선하는데 최선의 결과물을 산출할 수 있도록 엔지이너와 사회적 약자, 학생이 함께께 연합하여 강연과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진성희 교수는 가입식에서 “아너 소사이어티회원으로 가입하기로 결단하기가 쉽지 않아 오래 고민했지만, 가족들의 지지와 응원 덕분에 용기를 냈다. 봉사활동에서 시작된 나눔활동이 오늘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으로 더 도약하고, 앞으로 더 열심히 일가르치고 일는데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아너

인천시 | 손혜철 | 2016-12-22 1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