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AG, 갯벌이 신비로운 인천 사진전
인천AG, 갯벌이 신비로운 인천 사진전
  • 손혜철
  • 승인 2014.09.12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이슈.기획] 45억 아시아인의 축제인 인천아시안게임 기간 중 인천 송도 습지 등 인천지역 갯벌의 비경을 담은 환경사진전이 열린다.

2014인천아시아경기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김영수)는 15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인천남동문화예술회관 1층 갤러리 화소에서 열리는 환경사진전 ‘갯벌이 신비로운 인천’을 후원한다.

이번 환경사진전에는 ‘155마일 휴전선 작가’ ‘유엔초대작가’로 알려진 최병관 작가의 역작 55점이 선보인다. 인천 출신인 최씨가 20여 년간 찍어온 사진으로 구성된 제1섹션은 ‘갯벌이 신비로운 인천’으로 모두 25개 작품이 걸린다.

모두 구상으로 이뤄진 이 섹션에는 송도 앞바다를 람사르 습지로 지정한 결정적 원인이 된 세계멸종위기종인 저어새 100여 마리가 인천국제공항 앞 영종도에서 군락을 지어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전 세계적으로 희귀종인 저어새의 군무는 드문 일이다.

제2섹션인 ‘숨겨놓은 숨결’은 갯벌을 대상으로 하는 비구상 작품 13점이 선보인다. 제주도와 독도가 선명한 대한민국의 지도와 형형색색의 갯벌이 전시될 예정이다. 제3섹션은 ‘갯벌위의 인천대교와 송도’라는 소주제 아래 모두 7점이 전시된다.

사진은 빛의 예술이라는 말이 인천대교를 배경으로 떠오르는 붉은 햇살장면에서 실감할 수 있다. 특히 갯벌위에 세운 송도국제도시의 어울림을 찍은 사진은 인천이 개발과 보전, 친환경개발의 모델이라는 탄성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제4섹션인 ‘사람과 갯벌의 공존’은 모두 10점을 내놓는다. 갯벌에서 조개를 캐는 여인네의 모습과 가족간의 일상, 새와 갯벌 그리고 사람과의 조화로운 장면을 통해 갯벌의 중요성을 일깨운다.

조직위 관계자는 “환경사진전은 인천아시안게임이 친환경대회임을 국내외에 알리고 인천이 생태환경도시임을 일깨워주는 매우 중요한 문화행사”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