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창립 31주년 기념식
신천지 창립 31주년 기념식
  • 손혜철
  • 승인 2015.03.11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기독교] 기독교계를 선도하는 신천지(총회장 이만희)가 11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창립 31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신천지는 1984년 3월 14일 창립해 올해로 31주년을 맞았다. 경기도 과천에서 시작한 신천지 교회는 현재 전 세계 95개 교회, 성도만 20여만 명이다. 매년 입교하는 성도수만 평균 2~3만 명을 웃돈다. 이렇게 신천지가 급성장한 배경에는 복음을 잃어버린 교계 속에서 올곧게 성경적 삶을 교육해 온데 있다.

이날 행사에는 신천지 교회 이만희 총회장과 총회 중진 및 국내외 성도 2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천지가 앞으로 나아갈 방향과 비전을 제시하고 새롭게 거듭날 것을 다짐했다.

아울러 신천지의 성장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기념 영상과 연혁보고, 31주년 기념 떡 커팅식이 이어졌다.

이만희 총회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시작은 미약하지만 결과는 창대하리라는 말씀처럼 우리 신천지가 창립한 것이 어제 같은데, 유수 같은 세월이 벌써 31주년을 맞이했다. 꿈같은 일이지만 현실이다"면서 “모진 찬바람이 불어왔지만 쓰러지지 않고 달마다 열두 가지 열매를 맺어 왔다. 어려운 일들이 많았지만 목적이 있고 소망이 있기에 이겨온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총회장은 여전히 신천지를 반대하는 한국교회와 강제 개종 목자들에 대해 “대화도, 공개토론도 안 하려고 하고 본인들이 강제개종교육을 시키며 가출과 이혼을 시키고 학교나 직장을 못 다니게 하면서 이것이 신천지 때문이라고 하는데 설명해주길 바란다. 이는 온 국민을 속이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그동안 신천지는 정말 많은 일을 했지만, 지구가 멸망할지라도 사과나무를 심으라고 한 것처럼 하나님의 뜻이 완전히 이뤄질 수 있도록 값진 일,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가족이 되자”고 독려했다.

지난 1984년 ‘하늘에서 이룬 것 같이 이 땅에 창조되는 하나님 나라’로 창립된 신천지는 ‘100% 성경 말씀’을 교육하며 경서 중심 신앙의 바람을 일으켰다.

이와 함께 반찬 나눔, 집 수리, 연탄배달 등 가까운 이웃 섬김에서부터 환경정화, 재래시장 살리기, 자연재해 복구 등의 지역사랑, 주한 외국인 의료봉사, 손도장 태극기, 실향민 위로행사 등 나라사랑 봉사활동에 이르기까지 사회 공헌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지난 2010년부터는 신천지 말씀대성회를 선보이며 국내외 목회자들을 비롯한 언론에게 “신천지 말씀은 단 한 번도 듣지 못한 인류 최고의 진리이며, 세계 기독교계의 새 물결을 일으키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천지예수교 홍보팀 관계자는 “신천지는 전 세계인의 사랑과 존경을 받으며 힘차게 도약하고 있다”며 “앞으로 쓰여질 종교 역사에 신천지 이야기가 점점 더 많이 담기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위기에 빠진 한국교회의 부흥을 위해 기도를 아끼지 않을 것”과 “올해는 세상 모든 사람들이 ‘신천지’를 통해 더 큰 꿈을 꿀수 있도록 경쟁력을 갖추고, 지역과 사회를 위한 지속적인 헌신과 노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