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공유재산 실태 조사 방법 바꾼다
충북교육청, 공유재산 실태 조사 방법 바꾼다
  • 손혜철
  • 승인 2015.03.25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충북교육] 도교육청은 도내 모든 학교 및 기관을 대상으로 매년 1회 실시하는 공유재산 실태조사 방법을 개선한다고 25일 밝혔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재산업무 담당자가 학교 및 기관에서 관리하는 공유재산을 담당자가 현장조사도 없이 서류상으로만 실태조사를 하거나 육안으로만 경계를 확인하여 그 결과를 도교육청에 보고 하던 방식에서
▲국토교통부에서 운영하는 지도서비스인 ‘브이월드’를 활용하여 지적도를 확인한 후 보고하는 방식으로 변경했다.
 이 같은 공유재산 실태조사 변경으로 충청북도교육감 소관 공유재산에 대한 정확한 경계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타인이 무단 점유하고 있는 재산이나 유휴재산에 대해서도 바로 파악하기 쉬운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무단점유로 파악된 재산은 측량을 통해 정확한 점유면적을 파악할 수 있어 더욱 효율적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 같은 개선안은 지난해 감사원에서 실시한 지방교육 재정 운용 실태 감사에서 지적된 사항을 개선한 것”이며 “앞으로도 체계적인 공유재산 관리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