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전기차 보급 활성화
경기도, 전기차 보급 활성화
  • 승진주
  • 승인 2015.09.03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경기도가 ‘스마트 교통환경 기반 구축 사업’에 시동을 걸었다. 이 사업은 전기자동차 보급을 활성화해 온실가스 저감과 대기오염물질 배출에 대응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와 관련, 도는 3~4일 제주도에서 ‘스마트 교통환경 기반 구축 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는 경기도 시·군 담당과장 및 실무 주무관을 대상으로 전기자동차 보급 관련 정책설명, 전문지식 함양, 전기차 보급 활성화 방안 토론과 전기자동차 운영 관련 시설 견학 등을 실시해 업무 추진 능력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기우 도 사회통합부지사는 “사업추진 과정의 시행착오를 방지하고자 국내에서 전기차 이용이 가장 활발하고, 많은 우수사례를 견학할 수 있는 제주도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전기차 분야는 지난 8월 31일 경기도와 제주도간 체결한 상생협약에도 포함된 내용으로, 양 도는 에너지 혁신의 한 분야로 전기자동차를 기반으로 한 저탄소 녹색도시 건설에 함께 노력하기로 한 바 있다.

참석자들은 3일에는 정부 전기차 보급 정책 및 전기차 기반 교통체계 구축 비전과 추진전략,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사례 등을 전문가 강의를 통해 살펴본다. 아울러 제주도의 전기차 보급 정책도 연찬한다. 4일에는 제주도 전기차 콜센터와 충전시설 등 전기차 정책 현장을 둘러볼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에는 국내 자동차산업의 약 4분의 1이 집중돼 있고, 전기자동차 충전기 제작업체 대부분이 위치하고 있다.”며 “지역적 강점을 바탕으로 전기차 보급 확대가 수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2016년에 약 222억 원을 투입하여 전기자동차 540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우선 2∼3개 시·군을 전기자동차 시범도시로 지정하고, 1대 당 약 2,000만 원의 구입비용을 지원해 약 300대를 보급한다. 이와 함게 대규모 산업단지 지역 소재 기업의 업무용 차량 150대, 기타 관용차랑 및 민간 90대 등을 보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범도시와 대규모 산업단지 지역에 공공용 급속충전시설 10개소 설치를 지원할 계획이다.
도는 지난 2011년부터 2015년까지 공공 128대, 민간 98대 등 총 226대의 전기차를 보급했다.
이기우 사회통합부지사는 “경기도는 100세 시대에 꼭 필요한 청정한 대기질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해 전기차 보급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시군과 도민의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을 부탁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