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유기농엑스포, 관람객 100만 명 돌파
괴산유기농엑스포, 관람객 100만 명 돌파
  • 손혜철
  • 승인 2015.10.09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이슈.기획] 2015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가 폐막 이틀을 앞둔 10월 9일(금) 오전 10시경 드디어 관람객 100만 명을 돌파했다.

행운의 주인공은 괴산읍 동부리에 거주하는 조영희(33세, 여)씨로 가족들과 함께 엑스포장을 방문했다가 행운의 주인공이 됐다.

조직위는 이날 100만 번째 관람객에게 환영의 꽃다발과 함께 LED TV와 화장품세트를 선물로 전달했다.

조영희씨는 소감을 통해 “제가 100만 번째 관람객으로 선정되었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며 “유기농에 대한 모든 것을 알 수 있다는 주변의 말을 듣고 늦게나마 왔는데 행운이 따라 개인적으로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그동안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유기농엑스포 행사장을 찾았다니 놀라울 따름”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100만 번째 입장객 이벤트에는 유기농엑스포조직위 송해 조직위원장과 최고령 자원봉사자인 이래훈(78세, 여)씨가 함께해 100만번째 입장객을 축하했다.

이 자리에서 송해 조직위원장은 “유기농엑스포 관람객이 100만을 넘을 줄은 몰랐다며 엑스포가 대박중의 대박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100만번째 입장의 의미는 이번 엑스포가 성공한 방증으로 이를 통해 충북 괴산이 명실상부한 유기농산업의 중심지로 올라설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조직위는 “당초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관람 인원으로 행사 운영에 어려움이 많아 힘은 들지만 조직위 직원 모두가 기쁜 마음으로 일하고 있다.”며 “남은 기간 동안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께 정성을 다하고 이를 통해 많은 분들이 유기농의 가치와 의미를 배우고 생활속에서 실천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금번 유기농엑스포는 괴산군 유기농엑스포 농원 일원에서 11일까지 계속되며 폐막식을 끝으로 24일간의 대장정이 마무리 된다.
 
1호 입장객 : 9월 18일(금) 09:00, 도지사
- 신동화(52세/부), 놀리 디스덴엔플래노스(46세/모-필리핀)/1남5녀
10만번째 입장객 : 9월 19일(토) 14:40 , 사무총장
- 신미라(31세/여), 청주시 봉명동
20만번째 입장객 : 9월 21일(월) 09:15, 군의회의장, 괴산경찰서장
- 정종수(69세/남), 영동군 양산면
30만번째 입장객 : 9월 23일(수) 11:10, 문화원장, 사회단체협의회장
- 안웅준(66세/남), 괴산군 감물면
50만번째 입장객 : 9월 28일(월) 13:30, 군이장협의회장, 군주민자치협의회장
- 정명자(75세/여), 청주시 복대동
66만번째 입장객 : 10월 2일(금) 14:00, 도의장, 행정문화위원장, 산업경제위원장
- 박성기(58세/남), 청주시 정화동
80만번째 입장객 : 10월 4일(일) 11:45, 괴산군 부군수
- 임정자(62세/여), 울산시 북구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