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이랜드, 농산물 소비확대 공동 추진
경기도-이랜드, 농산물 소비확대 공동 추진
  • 승진주
  • 승인 2015.10.1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경기도가 국내 최대 외식업기업인 ㈜이랜드그룹 소속 외식산업체에 도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을 납품하게 될 전망이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박성경 이랜드그룹 부회장은 15일 오전 9시 30분 경기도지사 집무실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이랜드그룹 간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맺고 경기도 농식품 소비확대와 외식산업 발전 등을 위해 상호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경기도의회 원욱희 농정해양위원장, 박형식 ㈜이랜드파크 외식사업부 대표이사, 호텔·레져사업부 강성민 대표이사 등 양측 주요 관계자 20여명이 함께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측은 ▲한식의 세계화를 포함한 외식산업 발전, ▲경기도 농·특산물 직거래 활성화 등 농식품·외식분야 소비확대, ▲관광·레저산업 육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고용확대를 통한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공동 노력하게 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애슐리, 자연별곡 등 국내 최대 규모의 외식체인을 갖고 있는 이랜드그룹은 소비자들이 믿고 안심할 수 있는 식자재를 필요로 하고, 경기도는 도내 농산물의 안정적 판로를 유치하는 것이 필요한 상황에서 상호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찾자는데 양측이 의견을 같이했다.”고 이번 협약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양측은 이랜드 그룹이 필요한 농산물 항목과 구입량 등을 놓고 실무협의를 가질 예정으로 도는 우선 G마크 농산물을 중심으로 납품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이번 협약으로 국내에 있는 이랜드그룹 외식사업부에 식자재 납품은 물론, 중국에 진출한 이랜드그룹을 통해서도 도내 농식품을 수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화권 대표 유통기업인 백성그룹과 합작사를 설립해 중국진출에 성공한 이랜드그룹은 경기도 김치, 떡 인삼 등 가공식품을 중국과 아시아 전역에 입점 시킬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최근 FTA 체결 확산, 메르스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도 농가들에게 이번 협약은 기업과 농업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한 모범사례”라면서 “기업 수요에 맞는 우수 농산물 공급체계 구축 등 실효성 있는 사업을 추진, 향후 다른 분야에서도 많은 상생 방안들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성경 이랜드그룹 부회장은 “경기도와의 업무협약을 계기로 경기도 G마크 농산물 등 우수한 농·특산물의 안정적인 공급처 확보와 사용, 일자리 창출을 통해 농촌과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진정성 있는 동반성장과 상생의지를 바탕으로 협력관계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양측은 이랜드그룹이 경기 가평군 지역에 추진 중인 ‘케마리조트’의 원활한 조성을 위해서도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