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근 인삼, 겨울나기 준비 시작해야
6년근 인삼, 겨울나기 준비 시작해야
  • 승진주
  • 승인 2015.10.19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임재욱)은 올 겨울 슈퍼 엘니뇨 영향으로 예년보다 더 춥고 가뭄이 심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인삼농가에 월동 대비를 당부했다.

도 농기원은 올해 슈퍼 엘니뇨에 대비한 인삼밭 월동준비로 ▲해가림자재를 미리 걷어 폭설 피해를 막고, ▲인삼밭 고랑에 있는 흙으로 두둑을 2cm정도 덮으면 이듬해 인삼이 늦게 출아하여 저온에 의한 냉해피해와 가뭄에 의한 염류피해를 함께 감소시킬 수 있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잿빛곰팡이병 방제를 위해 배수로를 정비해 적절한 토양수분관리가 필수적이라고 당부했다. 인삼은 겨울철 영하 20∼30도의 저온에서도 얼지 않고 잘 견디지만, 눈이 많이 와 토양수분이 과다하면 이른 봄에 서릿발에 의해 뇌두가 손상되고 이 부위에 잿빛곰팡이병이 쉽게 발생해 수량이 감소한다.

도 농기원 임재욱 원장은 “인삼농가가 피해를 받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현장 지도에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엘니뇨는 페루 연안에 해당하는 동태평양 적도 부근(북위 5도∼남위 5도, 서경 120∼170도)의 해수면 온도가 평균 0.5도 이상 상승한 상태가 6개월 이상 지속하는 현상이다. 특히 바닷물의 온도가 평년보다 2도 이상 높은 기간이 최소 3개월 이상 계속되는 경우를 ‘슈퍼 엘니뇨’라고 하며, 엘니뇨가 발생하는 해에는 홍수와 폭우, 가뭄, 냉해, 이상고온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