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2016 고등학교 입학전형 발표
충북교육청, 2016 고등학교 입학전형 발표
  • 손혜철
  • 승인 2015.12.28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충북교육] 충청북도교육청은 28일 오전 10시 2016학년도 고등학교 입학 전형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 결과에 따르면 도내 전체 일반계고등학교의 총 정원 12,797명 대비 12,970명이 지원하여 173명이 불합격됐다.
청주시 평준화고등학교는 6,730명 모집에 6,953명이 지원하여 223명(지원자의 3.2%)이 불합격했으며, 비평준화 일반계고등학교는 6,067명 모집에 6,017명이 지원하여 50명이 미달됐다.
1차 전형이 완료된 특성화고등학교는 4,750명 모집에 4,640명이 지원하여 110명이 미달하였고, 특수목적고등학교는 740명 모집에 740명이 합격해 불합격 학생이 없었다.

도내 전체로 보면 총 모집정원 18,287명 대비 18,350명이 지원하여 내년도 신입생 정원이 63명 부족하며, 지원자 중 진학포기 의사를 표시한 20명을 제외하더라도 43명의 정원이 더 필요하다.
정원 부족 상황은 2009년도 이후 처음이며, 2010~2015년도는 총 지원자가 총 정원에 미달하여 도내 일부 고등학교가 미달사태를 빚었었다.
도교육청은 올해 처음으로 청주시내 평준화고의 불합격자가 223명 이상 발생하고 청주 인근 비평준화 학교 등이 약 100여명 미달한 것은, 전년도와 달리 내신성적만으로 신입생을 선발하여 학생들이 입시 부담에서 벗어나 소신 지원한 것이 큰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일반고 최상위권 학교인 자율형공립고 청원고등학교도 17명이 미달한 것은 예년과 달리 대학들이 대학입시전형의 수시 비중을 확대함에 따라 상위권 학생들이 내신관리를 위해 타시도의 특수목적고나 자율형사립고, 국제고 등 진학을 기피하고 도내 일반계고등학교에 진학한 것으로 판단했다.
또한, 도교육청은 청주시 지역 평준화교 일반고 정원은 2015학년도 대비 2016학년도 202명을 증원하였으나 전년도와 달리 타시도 유출자가 감소되어 불합격자가 다수 발생했다고 밝혔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매년도 중3 졸업예정자수, 타시도 전입․전출자, 외국유학생 및 고등학교 미진학자 평균치 등을 반영하여 신입생 정원을 책정하고 있으나 금년도에는 상위권 학생들의 타시도 진학이 예년 대비 감소한 것으로 추측된다”며, “통학편의 등 학교여건 및 교통여건을 고려하여 청주지역 및 북부지역 일반계고등학교 불합격자 배치를 위해 청주 인근 학교에 1학급을 증설하고, 충주․괴산․음성 등 북부권 불합격자 배치를 위해 북부지역 학교에 1학급을 증설하여 학생을 배치하는 등 고등학교 진학업무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불합격자는 2016. 1. 7. ~ 1. 8. 도내 일반고․특성화고 추가 모집 시 미달학교에 추가 지원하면 진학이 가능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