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소방, 섬 지역 1인 구급차 없앤다
인천 소방, 섬 지역 1인 구급차 없앤다
  • 박동민
  • 승인 2016.04.27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인천시]  인천지역 8개 섬 지역에 소방공무원 1인 체제로 운영되는 구급차가 없어질 전망이다.

 인천소방본부(본부장 정문호)는 ‘119구급 업무기능 강화계획’을 통해 2019년까지 각 소방서에 전문구급차를 배치하는 한편, 섬 지역 구급차를 2인 체제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19 구급서비스가 출범한 후 30여년간 인력충원과 장비보강을 통한 양적 성장을 일궈왔다면 앞으로는 구급서비스 품질향상을 위한 질적 성장에 초점을 맞출 방침이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평균 출동건수가 13만여건을 기록하는 등 지속적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구급서비스 질적 성장을 위해 2019년까지 간호사나 1급 응급구조사 포함한 총 3인이 탑승하는 전문구급차를 각 소방서별 1대씩 배치할 계획이다.
특히, 미국 등 주요 선진국에 비해 우리나라는 아직 심정지 등 중증환자 소생률이 많이 낮은 실정임을 고려해 심정지 환자 등 중증환자 출동을 전담시켜 현재 5%대에 머물고 있는 심정지 환자 소생률을 높이는 등 중증환자 관리를 강화한다.

 도서지역 응급의료서비스도 개선한다. 연평도를 포함한 8개 섬 지역에 소방공무원 1인 체제로 운영되고 있는 구급차 8대를 2인 체제로 강화해 현재 병원 이송위주의 운영에서 적극적 응급처지로 전환할 계획이다. 1인 구급차가 운영되는 8개 섬 지역에는 지난 3년간 1,338건의 구급출동이 발생했다.

안영석 인천소방본부 구조구급과장은 “구급인력 충원 등 몸집 부풀리기도 간과할 수 없지만 잘하는 것과 잘할 수 있는 것에 대한 선택과 집중을 통해 차별화된 구급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전문인력 충원과 함께 신규 장비 보강 및 기존 대원들의 직무교육도 꾸준히 진행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구급서비스 향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