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기업 인센티브 개최지로 러브콜 쇄도
인천, 기업 인센티브 개최지로 러브콜 쇄도
  • 박동민
  • 승인 2016.06.09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인천시] 인천이 중국 기업 인센티브 관광의 최적지로 급부상 중이다. 지난 3월 아오란 그룹 6,000명 방인 이후 중국 기업들 사이에서 인천이 기업회의하기 좋은 도시로 입소문이 났기 때문이다.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와 인천관광공사(사장 황준기)는 오는 11일 ‘중국 칭총 뉴미디어 그룹(中國青葱新媒体)’ 기업회의가 인천 월미전통정원과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중국 칭총 뉴미디어 그룹’의 우수회원 및 임직원 870명은 중국 전역 8개 도시에서 총 18개 항공편을 통해 6월 9일 입국해 6월 13일까지 4박 5일의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한다.

칭총 뉴미디어 그룹은 중국 광저우에 위치한 화장품 제조업체로, 지난 3월 말 중국 아오란 그룹 인천 방문 행사와 연계하여 진행한 중국 유통업계 팸투어의 첫 가시적인 성과이며, 시와 공사의 지속적인 유치활동을 통해 인천 개최를 확정하였다.

방문 기업은 이번 방문일정동안 ▲월미전통정원에서 국악공연 환영행사, 민속놀이·한복 및 한국 음식 체험 등 전통문화 체험과 야외 환영오찬 등을 진행하며, ▲송도컨벤시아에서 신제품 쇼케이스, 기업 세미나 및 우수 회원 시상 등 공식 기업회의를 실시한다.

공사 관계자는 “시와 공사의 적극적인 기업회의 유치 마케팅 결과, 인천을 찾는 해외 기업 및 여행사가 많아졌다. 기업만의 특별한 스토리를 만들어 기업의 브랜드 가치와 참가자의 경험의 질을 높여줄 수 있는 맞춤형 프로그램을 통해 내실있는 인센티브 단체 유치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 하반기 5개 내외 기업, 20,000여명이 기업 인센티브 관광으로 인천을 방문할 예정이며, 시와 공사는 중국 기업체 및 여행사를 대상으로 팸투어 및 해외 로드쇼 등 마케팅 활동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