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러시아 문학에 빠지다.
인천, 러시아 문학에 빠지다.
  • 손혜철
  • 승인 2011.11.05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인천]찬바람이 부는 11월 12월, 미추홀도서관(관장 홍희경)에서는 매주 러시아 문학에 흠뻑 빠질 수 있다. 시와 소설의 ‘황금시대’였던 19세기 러시아 문학의 탄생에서부터 절정과 황혼에 이르기까지의 여정을 따라가는 6번의 강좌가 그 길을 안내할 예정이다.

러시아의 국민 시인으로 추앙받는 푸슈킨, 러시아 사실주의 산문의 상징적 존재인 고골, 세계 근대문학의 정점을 이루는 두 거장 도스토옙스키와 톨스토이, 세계 희곡사의 걸작들을 남긴 체홉까지.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는 세기의 작가들과 그들의 대표작을 통해 19세기 낭만주의와 사실주의 시대의 러시아 문학의 독특한 향취를 맛보고, 각각의 명작들이 제기하는 문제를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12회에 걸쳐 진행된 ‘러시아를 걷다’가 러시아 정치, 사회, 예술, 문학, 역사 등 분야별 강의와 영화 상영을 통해 아직은 낯선 러시아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전반적으로 들어보는 시간이었다면, 심화강좌인 이번 ‘러시아 문학에 빠지다’는 문학에 초점을 맞춰 러시아 문학을 깊이 있게 들여다보고, 느끼는 시간이 될 예정이다. 흥미로운 책과 바로 만날 수 있는 도서관에서의 강좌로서 문학과 도서관에 친근감을 느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미추홀도서관과 인천국제교류센터가 함께 추진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11월 8일부터 12월 13일까지 6회에 걸쳐 매주 화요일 저녁 7시부터 두 시간 동안 미추홀도서관에서 진행된다. 미추홀도서관 평생학습팀으로 전화(032-440-6663) 및 방문(2층)접수하거나 도서관 홈페이지에서 접수 후 참여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