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 추성산성, 한성백제기 석축우물 최초 발굴
증평 추성산성, 한성백제기 석축우물 최초 발굴
  • 권경임
  • 승인 2017.05.04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증평군] 증평 도안면에 위치한 증평 추성산성(사적527호)에서 국내 최초로 한성백제기(B.C18년~AD475년) 석축우물이 발견됐다.

이번 발굴은 문화재청(청장 나선화)국가지정문화재 보수정비사업 일환으로 증평군과 충청북도문화재연구원이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발굴된 석축우물은 직경 1m 깊이 70cm의 규모이다. 평면은 원형이며 할석재로 쌓아 올린 모습이다.

우물바닥에는 백제토기편이 나왔으며 바닥 목탄에 대한 방사성탄소 연대 측정 결과 4세기경 축조된 것으로 판명됐다.

특이한 점은 아직도 물이 나오고 있어 우물의 역할을 하고 있다.

자문위원회 관계자는“이 우물은 출토 유물과 과학적 분석 결과를 토대로 4세기 대에 조성된 것으로 한성백제기 산성에서는 그 동안 조사된바가 없어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다”고 전했다.

추성산성은 비교적 원형이 잘 남아 있는 한성백제기 산성으로서 백제 성곽의 다양한 유구와 축조방식을 판단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가 많다.

군은 그 동안 7차에 걸쳐 발굴 작업을 해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한성백제기 최대 규모 주거지가 발굴됐다. 2015년에는 고려 때 만든 목책과 초소 터 등이, 같은 해 7월에는 백제 때 무덤으로 추정되는 석곽묘 1기와 토광묘 3기가 발굴됐다.

학계는 이 무덤이 당시 이 일대에서 세력을 형성한 지배층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군은 이러한 역사적 가치를 고려해 올해 증평추성산성 성벽 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산성 내 수목 및 진입로 정비와 전문전시관을 건립할 예정이다.

홍성열 군수는“추성산성은 증평군 유일의 국가지정문화재로 군민들의 자부심을 높이는 매우 중요한 유적이다”며“이번 조사된 석축우물은 군민이 보고 체험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 정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