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4대 진미 ‘이베리코’ 맛보고 싶다면 강남역 맛집 ‘봉우화로’ 주목
세계 4대 진미 ‘이베리코’ 맛보고 싶다면 강남역 맛집 ‘봉우화로’ 주목
  • 승진주
  • 승인 2017.10.18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봉우화로(대표 이승철)’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소재한 맛집으로, 세계 4대 진미로 꼽히는 스페인산 프리미엄 돼지고기 ‘이베리코’를 대표메뉴에 준비해 여타 고깃집과는 차별화된 베스트 식당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이베리코란 도토리만 먹고 자란 친환경 흙돼지를 뜻한다. 이베리코는 스페인의 드넓은 도토리 밭에 방목해 길러내기 때문에 육질의 쫄깃함과 육향이 뛰어난데, 이에 따라 최근 미식가는 물론 일반 소비자 층에서도 ‘한번 쯤 꼭 먹어봐야 할 음식’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추세다.

‘봉우화로’의 이승철 대표는 “스페인 정부가 이베리코만을 위한 법안을 개정, 관리하는 만큼 고기의 품질이 남다르다”며 “불포화 지방산과 영양소가 풍부해 보양식으로도 좋다”고 전했으며, 또 식당에서는 이 귀한 이베리코 목살을 두껍게 썰어 육질은 손상되지 않으면서도 손님들이 푸짐한 고기의 맛을 즐길 수 있도록 않도록 직접 컷팅해 주고 있다.

또한 업체 1층에서는 신선한 우삼겹을 판매하고 있는데, 우삼겹은 불판에서 직접 구워먹을 수 있도록 얇게 썰려나온다. 이 뿐만 아니라 고기 전문점인 만큼 생 삼겹살, 매실 숙성 삼겹살, 갈비살, 와규 꽃등심 등 다양한 고기류를 판매한다. 식사류 로는 차돌된장찌개와, 불고기, 소고기무국 등이 준비되어 있고 각종 와인과 주류 역시 준비되어있어 회식장소, 데이트장소, 동호회 등 각종 모임장소로도 적합하다.

여기에 더해 물냉면, 항아리냉면 등 후식 메뉴까지 직접 수작업으로 만들어 내는 게 업체의 차별화된 장점이다. 고깃집 ‘봉우화로’는 냉면에 들어가는 면의 반죽부터 육수까지 손수 만들어 준비한다. 냉면에 쓰이는 육수는 24시간 우려낸 사골국에 직접 담궈 숙성을 거친 동치미 국물을 더해 감칠맛을 살려냈다. 또한 면은 시중가 대비 6배 정도 비싼 고구마 전분으로만 만들어내 면이 쫄깃하고 부드럽다. 관계자는 “냉면만 먹으러 오는 고객이 많을 정도”라며 “퀄리티가 보장되지 않는 음식은 일절 판매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강남역 맛집 ‘봉우화로’의 이승철 대표는 “추천 받아 오는 고객들이 대부분인 만큼 고객 만족에 온 신경을 쓰고 있다”며 “수준 높은 음식과 차별화된 서비스만 제공하기 위해 정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단체예약문의 및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 소재 강남역맛집 ‘봉우화로’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