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악산 명주사에서 다문화 외국인 템플스테이가 열렸다.
치악산 명주사에서 다문화 외국인 템플스테이가 열렸다.
  • 손혜철
  • 승인 2019.03.27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25일 열린 외국인 템플스테이에서는 외국에서 원주로 이주해온 외국인 30여명이 참가해 고판화박물관에서 한국의 고인쇄 문화를 체험하는 등 귀중한 시간을 가졌다.

지난해 명주사와 원주시 건강가정· 다문화 가족지원 센터(김현각)와 템플스테이 협약을 맺은 후 처음으로 실시된 ‘고인쇄문화체험 외국인 템플스테이’로 베트남,중국, 태국,캄보디아, 베네수엘라, 필리핀에서온 5개국 결혼 이주 여성과 학생 등 30여명이 참여하였다. 이번에 실시된  '고인쇄 문화체험 외국인 템플스테이'를 통해 앞으로 다문화센타에서 공부하는 결혼 이주 여성들과 학생들에게 한국의 고인쇄문화와 자기 나라의 인쇄문화를 비교할 수 있는 진정한 다문화교육프로그램으로 발전시킬 수 있음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 

특히 참여한 결혼이주여성들은 베트남에서 발전되었던 동호지역의 목판원판으로 복(福)자를 T-셔츠에 찍어 인출하는 고인쇄 문화체험을 통해 동아시아 인쇄문화의 동질성과 우수성을 통해 아시안인의 자긍심을 가지는 계기가 되기도 하였다. 

이밖에도 박물관을 전시를 통해 한국 고인쇄의 우수성도 알 수 있었으며, 발우 공양 체험, 다도, 명상체험 등 자연과 더불어 휴식과 심신 치유를 하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되었다.

명주사 고판화박물관은 2019년 문화재청 생생문화재사업인 문화형 템플스테이 '숲 속 판화학교'와 문화체육관광부의 박물관 길위의 인문학, 문화가 있는 날 등을 통해 올해 학생과 시민, 군인, 다문화가정, 외국인 등 다양한 계층을 대상으로 3천여 명의 수련생을 배출할 예정이다.

한선학 명주사 주지스님은 "앞으로 고판화박물관과 함께하는 명주사 템플스테이를 다양한 계층에 적용해 지역 문화관광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