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조 박사의 세상 이야기- '바이러스가 바꾸는 세상'
조기조 박사의 세상 이야기- '바이러스가 바꾸는 세상'
  • 이경
  • 승인 2020.03.11 0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조기조 박사

애먼 박쥐를 탓할 일은 아닌 것 같다. 원인이야 어찌 되었건 말 그대로 들불처럼 번지다가 지역, 국가를 벗어나 전 세계로 번지는 팬더믹(pandemic)이 될까 걱정이다. 그리 되어서는 안 되겠지만 아수라장을 팬더모니엄(pandemonium)이라 한다. 두렵다. 한 지역에만 횡행하는 역병, 엔데믹(endemic)이 더 널리 퍼지면 에피데믹(epidemic)이다. 교통과 통신의 발달로 지구촌에 퍼지는 것은 일도 아니다. 열이서 도둑 하나 못 지킨다는 말이 있듯이 큰일이 났다. 방역과 치료를 하고 있지만 가장 먼저 해야 할 것이 감염원과의 차단이니 바로 사회적으로 거리를 두고 마스크로라도 막는 일이다.

인간사에는 여러 가지 거리가 있다. 거리를 재는 척도도 센티, 인치, 피트, 야드, 미터가 다 다르듯이 우리 신체를 이용한 거리도 많다. 지척(咫尺)이 있고 엎어지면 코 닿을 데가 있다. 반팔 간격, 한팔 간격, 양팔 간격에는 익숙할 것이다. 미국에서는 팔 길이(arm’s length)를 중요하게 다룬다. 주로 이해관계가 없는 제 3자들 간에 사익을 추구하는 정상적인 거래를 암즈렝쓰 트랜잭션이라 한다. 가족이나 특별한 이해관계에서는 증여나 편법 거래가 일어나기 쉬워 특히 세법에서 볼 때 부당한 것이 된다. 이런 팔 길이 보다 더 가까워서 문제가 되는 거리는 ‘서로 팔짱을 낀(arm-in-arm)’ 거리다.

인터넷이 보급되어 홈페이지라는 것을 만들 수 있었던 90년대 중반에 나는 학교 홈페이지에 내 개인의 페이지를 만들어 붙였다. 소위 ......ac.kr/~kjcho.html의 형식이었다. 조잡하기는 했지만 강의 과목마다 파일을 올려두었다. 텍스트 파일은 학생들이 듣고 필기를 하는 수고를 덜어주었고 녹음 파일은 설명을 몇 번이고 반복해 들을 수 있게 한 것이다. 힘들기는 했지만 그렇게 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앞으로, 또, 언젠가는 이런 방식으로 강의하게 될 것이라고 믿었기 때문이었다. 너무 앞서 갔나보다. 그동안 정보기술이 발달하여 사이버 강의라는 것을 할 수 있는 플랫폼(CMS; Contents Management System)이 생겨났다. 강의안을 체계적으로 올리고 출석을 점검하며 과제를 받아 평가하고 퀴즈와 시험을 칠 수 있고 질의응답도 하게 되어 있다. 나는 그것을 선도적으로 해 왔다. 강의용 동영상을 만들 때는 힘이 들지만 만들고 나면 여러 번 써 먹을 수 있기에 좋았다. 자꾸 녹화하다보면 요령이 생긴다. 그런 요령을 체득하기까지 얼마나 고생을 했겠는가?

2000년대에 국제학술회의를 흉내 내며 한미일간에 화상회의를 하였다. 기술문제로 중국 교수들은 초청하였고. 화상회의 사이트에 들어가 어카운트를 몇 개 받아 불편하지만 같은 시간에 접속하자고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전했다. 웹캠으로 보면서 빔 프로젝터로 스크린에서 보니 볼만했다. 그런 일들은 이미 20년 전에 있었던 일이다. 이제 수백 명이 동시에 자료를 공유하며 협업이 가능하다. 클라우드 상에서 개인의 PC를 원격으로 제어하는 ‘리모트뷰’ 서비스는 그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사용자의 동의를 받아 전문가가 내 PC를 자기 것처럼 살펴보고, 고치고, 쓰기 적절하게 설정해 준다.

재택근무를 시키려면 집에서도 사무실과 동일한 업무 환경을 갖추어야 한다. 보안이 유지된 사내 망이나 사내 업무 시스템에 외부에서 접속할 수 있어야 하며, 업무에 사용하던 다양한 도구들을 어디서든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 이러한 것을 가능하게 하는 한 방법이 가상사설망(VPN)을 이용하는 것이다. 또 사내의 데이터센터나 클라우드 서버에 만든 가상의 데스크톱에 원격접속을 돕는 VDI(Virtual Desktop Infrastructure) 기술도 있다.

파일을 안전하게 관리하는 DRM(Digital Right Management) 프로그램이 있다. 다른 장치로의 복사나 저장을 막고, 지정한 기기에서만 열리게 할 수 있어 복사해 가도 쓸모없게 만드는 등 유용한 정보 보호기술이다. 사원들이 즐겨 써서 익숙한 각종 기기로 회사와, 집, 이동 중에 일할 수 있도록 하는 BYOD(Bring Your Own Device)란 기술도 발달해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창궐한 이제 재택근무와 유연근무, 화상회의와 사이버 강의는 필수적이다. 기술도 뒷받침이 된다. 강 건너 불구경하듯 하던 사람들은 호떡집에 불난 것 같다. 신종폐렴에 고맙다고 해야 하나? 5G 시대에 이동성이 생명인데 굳이 출근하고 등교하라는 법은 안 고치는 건지. 못 고치는 건지. 융통성이 없다. 뒷북도 나팔도 치고 불어야 할 때가 있다. 지금 당장에!

[프로필]
조기조(曺基祚 Kijo Cho) 경영학박사

경남대학교 기획처장, 경영대학원장, 대학원장, 명예교수(현)

저술가, 번역가, 칼럼니스트

For the better life(경남대학교 출판부)

Turban의 전자상거래(싸이텍미디어, 역서)

‘스마트폰 100배 활용하기’(2판, 공저자) 등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이사장(현)

kjcho@uok.ac.kr

https://www.facebook.com/kieejo.cho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