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S TV, 광복절 맞아 ’불교계 독립운동‘ 되새겨보는 시간 마련
BBS TV, 광복절 맞아 ’불교계 독립운동‘ 되새겨보는 시간 마련
  • 손혜철
  • 승인 2020.08.1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 일장기에 덧칠한 백초월 스님의 태극기를 아시나요?
- BBS 불교방송(사장 이선재)은 제 75주년 광복절을 맞아 불교계 독립운동의 역사를 되새겨 보는 BBS TV 특집 방송을 준비했다.

먼저 한국 독립운동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했던 백초월 스님을 소개하는 다큐멘터리 ‘백년의 기다림’이 8월 15일 오전 11시 30분에 방송한다. 백초월 스님은 2009년 5월 진관사의 칠성각을 해체할 때 독립운동 당시 사용한 일장기에 덧칠한 태극기와 독립신문 등 유물이 발견되면서 독립운동가로 재조명 받았다. 백초월 스님은 민족의식을 고취 시킨 ‘혁신공보’발간, 임시정부 수립 축하 시위, 승려독립선언서 작성, 의용승군 조직 등 수많은 독립운동 발자취를 남기고 1944년 6월 청주형무소에서 가혹한 고문 후유증으로 순국했지만 해당 유물이 발견되기까지 크게 알려지지 않았다. 불교계를 대표하는 독립운동가로 꼽히는 백초월 스님의 삶을 BBS TV 광복절 특집으로 만나 볼 수 있다.

또 같은 날 오후 6시 30분에는 ‘깊고 푸른바다, 사명대사’가 준비되어 있다. 임진왜란 당시 활약했던 사명대사와 의병승의 역사적 가치를 드라마형태로 제작한 다큐멘터리로 고승 사명대사의 어린시절부터 의병장으로 활동하던 시절까지를 재연했다. 또 조선 당대 최고의 지성인인 사명대사가 일본에 끌러간 조선 백성을 전부 귀국시켰던 호국활동 이야기도 전한다.

오후 8시 30분에는 용성스님 열반 80주기를 맞아 제작한 ‘백용성 대종사’ 다큐멘터리를 방송한다. 3.1 운동을 주도한 민족대표 33인이자 근대 한국불교의 중흥을 이끈 선지식으로 꼽히는 용성 스님은 일제강점기 시대에 한국 불교의 전통을 지키는 일이야말로 민족 독립의 길임을 주장하며 불교의 현대화와 대중화에 앞장 선 분이다. 다큐멘터리에는 일제 강점기 당시 우리나라 상황을 재현하고, 용성 스님의 탄생과 출가부터 스님의 독립활동과 남긴 유훈 등을 담았다.

이번 광복절에는 BBS 불교방송에서 준비한 특집 프로그램으로 독립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이들의 소중한 발자취를 살펴보고 광복의 의미를 알아가는 좋은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