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 보강천 문화이음길 조성사업 완료
증평 보강천 문화이음길 조성사업 완료
  • 손혜철
  • 승인 2020.11.02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증평군이 보강천 주변 산책로를 정비해 보행안전과 문화시설 접근성을 높였다.

군은 3억원을 들여 미루나무숲에서 형석중·고등학교에 이르는 문화(Culture)이음길 정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 구간의 보강천 제방도로에 화살나무를 식재하고 주변 잡목 제거와 은행나무 가지치기 작업을 했다.

노후화 된 제방도로의 기존시설을 활용해 앉음벽을 설치하고 도막형 포장을 통해 편안한 느낌의 산책로로 탈바꿈시켰다.

지역경찰서와 협조해 안심공원과 탄력순찰구역으로 지정해 이용객들의 안전과 치안예방에도 힘썼다.

이번 문화이음길 정비는 미루나무숲, 증평군립 도서관, 김득신 문학관과 현재 조성 중인 청소년문화의 집 등 문화시설 접근성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

문화이음길은 지난 2월 군이 2020년 충청북도 균형발전기반 조성사업 평가에서 A등급을 받아 확보한 사업비 34억원(도비 19억, 군비 15억원)으로 추진 중인‘ACE(에이스)로 가는 길’의 한 구간이다.

증평군은 현재 37사단에서 연탄사거리에 이르는 병영(Army)이음길, 형석중․고에서 베르힐아파트까지 이르는 교육(Education)이음길도 추진하고 있다.

병영이음길은 관내 군 부대 신병입소와 영외면회객을 위한 특화거리를 조성하는 사업이며, 교육이음길 사업은 보강천 인도교 조성을 통해 형석중고등학교와 도심지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증평읍 장동리에 거주하는 신모씨는 “차량통행이 잦아 산책 시 불편함이 많았는데 이번 정비사업 후에 보강천 경관을 보며 산책하기 좋은 코스가 되었다”고 말했다.

한편 충청북도 지역균형발전사업은 도내 지역간 균형발전 촉진으로 불균형 격차를 해소하고 농촌과 도시가 골고루 잘사는 함께하는 충북을 추진하기 위한 충청북도 핵심사업 중 하나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