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시동’
증평군,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시동’
  • 손혜철
  • 승인 2020.11.0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증평군이 2일부터 읍·면별 주민자치회 위원(읍 30명, 면 25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내년도 1월 출범 예정인 주민자치회는 자문기구 역할에 머문 기존 주민자치위원회와는 달리 실질적인 권한과 대표성을 가질 민·관 협치 기구이다.

주민 스스로 세운 사업계획을 주민총회를 통해 결정하고 직접 사업을 추진하는 등 실질적인 주민자치를 실현을 목표로 한다.
전국 110개 시·군·구 626개 읍·면·동에서 시범실시 중이며, 증평군은 시범실시 없이 내년 1월부터 전면 실시하게 된다.
전면실시는 충북 최초다.

공고일 현재 만 19세 이상으로, △해당 읍ㆍ면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사람 △「출입국관리법」에 따른 영주의 체류자격을 취득한 외국인으로서 해당 읍ㆍ면의 외국인등록대장에 올라 있는 사람 △ 해당 읍ㆍ면에 주소를 두고 있는 사업장에 근무하는 사람 △해당 읍ㆍ면에 소재한 각 급 학교의 교직원, 기관 또는 단체의 임직원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자치분권대학 증평캠퍼스 교육(12.2.~12.9.)도 4시간 이상 이수해야 하며, 내달 중 교육을 이수한 자에 한해 공개추첨을 거쳐 위원을 선정할 방침이다.
읍·면 별 세부 일정은 군 홈페이지 고시공고(www.jp.go.kr)를 참고하면 된다.
한편, 증평군 자치분권협의회(공동위원장 전광식 증평군 부군수, 이민규 충북대 교수)는 2일 증평군청 소회의실에서 2020년도 3차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는 주민자치회 출범 준비와 자치분권대학 증평캠퍼스 운영 등 풀뿌리 주민자치 실현을 위한 논의가 오갔다.
증평군 자치분권협의회는 지난 2017년 12월 출범한 거버넌스 조직체로, 학계·언론계·시민사회단체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참여해 자치분권에 관한 시책 개발과 협력체계 강화에 앞장서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