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나텍, 전북 완주에 860억원 규모의 투자 확정
㈜비나텍, 전북 완주에 860억원 규모의 투자 확정
  • 강상구 기자
  • 승인 2020.12.28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전라북도와 완주군, 비나텍(주)은 28일 도청 회의실에서 송하진 도지사, 박성일 완주군수, 성도경 비나텍(주)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투자협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비나텍㈜은 완주 테크노벨리 제2일반산업단지에 860억 원을 투자하여 공장을 신설하고, 전라북도와 완주군은 기업의 투자가 원활히 진행되도록 행정적 지원 및 인허가 진행에 적극 협조하기로 하였다.

 비나텍㈜은 지난 1999년 유통업으로 출발하여 2004년 친환경에너지 저장장치인 슈퍼 커패시터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여 연료전지를 전문으로 생산 제조하는 기업이다.

 특히 비나텍㈜은 탄소 관련 최고의 기술력과 성장성을 인정받아 지난 9월 도내 탄소기업 최초로 코스닥에 상장된 기업으로 2010년 경기 군포에서 도내로 이전한 뒤 전북 탄소기업의 성장을 이끌어왔다.

전북도로 이전한 뒤 비나텍㈜은 전북도의 지원으로 연구개발에 집중하면서 생산성을 높인 결과 일반 커패시터보다 에너지 저장용량이 100만배 이상 큰 슈퍼 커패시터를 개발‧생산하게 되었다.

 이러한 높은 기술력은 해외에서도 인정받아 세계적인 자동차 제조사인 벤츠도 비나텍㈜이 생산하는 슈퍼 커패시터를 쓰고 있다.

 비나텍㈜은 기술력을 높임과 동시에 해외 시장 개척에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그 결과 지난해 대부분의 생산 제품을 해외 유수의 기업에 납품하는 등 그 수출액 비중도 높이며 글로벌 중형 슈퍼 커패시터 시장 세계 점유율 1위를 달성하였다.

 비나텍은 최근 연료전지 사업이 확대됨에 따라 공격적인 투자와 사업규모 확장을 계획하고, 완주테크노밸리 제2일반산업단지에 신규투자를 결정했다.

 이번 투자협약은 완주테크노밸리 제2일반산업단지 산업용지 55,741㎡ 면적에 2024년까지 860억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신규 생산공장을 설립하고 120여명의 신규직원을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완주테크노밸리 제2일반산업단지에 투자를 결정한 이유로 현재 본사가 위치한 전주시 팔복동과 인접해있어 관리가 용이하고, 완주테크노밸리 제1일반산단・과학산단・완주산단과 연계된 핵심산단으로 다수의 유망한 관련 기업이 입주해있어 사업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으며, 호남고속도로 익산IC가 코앞에 있어 편리한 교통망을 장점으로 꼽았다.

 비나텍 성도경 대표는 “전라북도와 완주군의 적극적인 투자유치 활동과 투자 인센티브 지원 방안 마련 등 끈질긴 설득과 노력이 완주군 투자로 이어졌다”고 밝히고 “이번 증설투자는 비나텍의 질적, 양적 성장의 마중물이 될 것이며, 완주군과 전라북도의 지역경제에 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박성일 완주군수는“비나텍은 이미 대한민국 최고의 소부장 기업이며, 이제 완주군에서 세계 최고의 기업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송하진 전라북도지사는“비나텍㈜이 지금까지 쌓아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신제품, 신기술 개발에 더욱 매진하여 국내를 넘어 세계일류기업으로 성장하여 주기를 바란다”며

“이번 투자로 우리 지역에 질 높은 일자리가 창출되고 전북 경제가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