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빚에서 빛으로 시민 39명 빚 10억 탕감
전주시, 빚에서 빛으로 시민 39명 빚 10억 탕감
  • 강상구 기자
  • 승인 2020.12.29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태고종 진성스님, 원불교 전북교구 김도영 표창

전주시가 종교단체의 후원으로 시민들의 빚을 탕감해 희망을 되찾아 줬다.

전주시금융복지상담소는 28일 10억6600여만 원에 달하는 시민 39명의 부실채권을 소각하고, 후원에 참여한 종교계와 금융권 관계자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따로 소각행사를 진행하지는 않았다.

부실채권 소각은 빚에 허덕이는 시민들의 경제적 안정을 위해 10년 이상 장기 부실채권을 저가로 매입해 채무자의 빚을 탕감해줌으로써 자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데 목적이 있다.

전주시금융복지상담소는 올해 기독교, 천주교, 불교, 원불교 등 4대 종교단체가 후원한 1000만 원의 기금을 이용해 전북은행과 주빌리은행의 도움을 받아 원금 2억5400만 원, 이자 8억1200만 원 등 총 10억6600여만 원 규모의 부실채권을 매입했다.

시는 이날 부실채권 소각에 도움을 준 태고종 마이산 탑사 주지 진성스님과 원불교 전북교구 사무국장 김도영 씨에게 전주시장 표창을 수여했다. 또 박춘기 전북은행 여신관리부 팀장에게도 전주시장 표창을 줬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16년부터 올해까지 4대 종교단체의 후원을 통해 383명이 빚 63억9000만 원을 탕감함으로써 서민들이 빚의 굴레로부터 해방될 수 있도록 도왔다.

전주시금융복지상담소는 부실채권 소각 외에도 금융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채무조정과 재무설계 상담, 취업상담 등을 통한 일자리 제공, 임차보증금 저금리대출전환안내 등 다양한 금융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금융소외계층의 파산 등 재발 방지를 위해 전주지방법원과 함께 채무자의 선고기일에 찾아가는 신용관리 교육을 통해 맞춤형 금융해결책을 제시하고 있다.

신계숙 전주시 사회연대지원단장은 “무거운 채무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보호하고 지원하기 위해 종교단체, 시민단체, 지역금융권이 힘을 모아 지난 5년간 부실채권 소각을 진행해 왔다”면서 “이번 부실채권 소각이 채무불이행에 코로나19 장기화까지 더해져 고통 받는 시민들에게 희망의 빛이 돼 새로운 출발이 되길 응원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