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도 한파도 세종 사랑의 온정 못 막았다
코로나도 한파도 세종 사랑의 온정 못 막았다
  • 이한배
  • 승인 2021.01.13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와 세종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홍영섭)가 전개하고 있는 ‘희망 2021 나눔캠페인’이 시작 43일 만에 사랑의 온도탑 나눔온도 100도를 달성했다.

목표액 10억 7,000만 원을 내걸고 지난 12월 1일부터 시작한 세종의 희망 2021 나눔캠페인에서는 12일 기준 10억 8,000만 원의 성금이 모금돼 100도를 조기 달성했다.

이번 100도 조기 달성은 코로나19로 경기침체와 사회적 거리두기로 시민들의 관심 부족이 우려되는 상황에서도 어려운 이웃을 먼저 생각하는 온정의 손길이 모인 결과여서 더욱 값진 성과다.

특히 올해 캠페인에서는 세종에 정착한 중앙 부처와 국책 기관의 나눔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소방청과 함께 한국직업능력개발원,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한국법제연구원,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등 세종정부청사 행정기관과 국책기관 임직원들이 힘을 보탰다.

여기에 세종시청 실과 공무원과 세종시교육청 교직원도 매년 희망캠페인에 성금을 기탁하는 등 지역 개인기부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고액기부와 기업들의 참여도 이어졌다. 1억 이상 고액 기부자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클럽’에 2명의 신규 회원이 가입했다.

또, ㈜메종오브제가 식기세트 4,000만 원 상당과 영재건설에서 2,000만원 상당의 마스크를 처음으로 기부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삼성전기㈜가 3,000만 원을, 콘티넨탈오토모티브일렉트로닉스(유) 임직원이 3,000만 원을 기부행렬에 동참했다.

모아진 성금은 전액 세종시 저소득 취약계층 및 사회복지시설에 지원될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올해는 코로나19와 맹추위로 모두가 어려운 가운데서도 시민과 기업, 중앙부처, 행정기관 임직원의 따뜻한 마음 덕분에 목표액을 조기에 달성했다”며 “오는 1월말까지 계속되는 희망2021나눔캠페인에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희망 2021 나눔캠페인은 100도 달성과 관계없이 이달 31일까지 진행되며, 참여는 세종사회복지공동모금회(☎ 044-863-5400)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