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농특산물 직거래 판매 실적 대폭 증가
충주시 농특산물 직거래 판매 실적 대폭 증가
  • 손혜철
  • 승인 2021.01.19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주시가 코로나 장기화 속에서도 농특산물 판매 분야에서 괄목할 성과를 거두고 있다.

시는 19일 2020년 농특산물 직거래판매실적이 101억7,000만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9년 78억2,000만 원보다 30% 증가한 수치다.

시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인 로컬푸드 행복장터 등 오프라인 매장의 매출이 감소함에 따라 온라인페스티벌, 충주씨샵 온라인몰 운영, 네이버 스토어팜, 11번가 등 다양한 온라인 직거래 판매처를 개척하며 농가소득 증대를 꾀했다.

또한, 드라이브스루 방식의 농산물 직거래 판매장을 개설해 지역 농민들에게 새로운 판매경로를, 소비자들에게는 안심하고 구입 할 수 있는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하기도 했다.

이러한 노력에 기반해 △로컬푸드 행복장터 23억7천만 원 △온라인 쇼핑몰 판매 11억5천만 원 △학교 공공 급식 꾸러미사업 11억2천만 원 △직거래 장터 판매매출액 23억2,000만 원 △사과, 복숭아, 밤 홈쇼핑 및 상생 마케팅사업 32억1,000만 원 등 다수 분야에서 높은 판매 결과를 보였다.

시는 코로나19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온라인 판촉 활성화 및 SNS 인플루언서와의 협업 추진, 로컬푸드 활성화 등의 전략을 적극적으로 도입한 것이 매출 증가를 이끌어낸 것으로 분석했다.

시는 올해에도 충주시 농산물통합 브랜드 포장재 제작, 식품전시회 참가, 로컬푸드 유통 활성화 등 지역농산물 판로 확대를 위해 다양한 판촉 활동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코로나 장기화 상황에 대비해 시장 상황 및 소비 패턴 등의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한 정책을 수립해 나가는 한편, 지역 농특산물 통합브랜드인 충주씨의 브랜드 가치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신정순 농정과장은 “재난재해 상황이 지속됐던 2020년이었지만 농민들의 자부심과 열정이 지역농업의 활로를 개척하는 힘이 되었다”며 “2021년이 젊고 건강한 충주시 미래농업의 원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