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도매상들, 전북쌀 매입 경쟁 치열
전국 도매상들, 전북쌀 매입 경쟁 치열
  • 강상구 기자
  • 승인 2021.02.23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전국의 도매상이 전북 쌀을 가장 비싼 값을 주고 매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전북도는 정부양곡 공매 입찰 결과 2018년산 최고가 낙찰(1월)에 이어 2019년산 공매 결과(2월18일) 전북 쌀이 최고 낙찰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 ‘18년산(원/40kg) : 전북최고 61,020원, 전북평균 56,352원, 전국평균 55,723원

* ‘19년산(원/40kg) : 전북최고 68,311원, 전북평균 64,557원, 전국평균 62,920원

연이은 전국 최고가 낙찰로 전북쌀의 대외적 위상을 공고히 다졌다는 평가다.

 이러한 결과에는 전북도의 쌀 생산·유통 기반에 전폭적인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① (생산기반) 수량 위주의 관행적 농법에서 벗어나 최고품질 벼 생산을 목표로 ’05년부터 ‘쌀 경쟁력 제고사업’에 총 2,906억 원을 지원했다.

 품질 향상을 위해 현장에 필요한 농기계·육묘장 등을 지원하는 동시에 품질 균일화를 위해 공동영농(육묘·방제)을 중점 지원하고 있다.

② (유통기반) 벼 가공시설 현대화와 건조·저장시설 확충지원을 통해 생산된 쌀의 품질을 최상으로 유지하고 있다.

‘07년부터 총14개 미곡종합처리장(RPC)을 최신시설로 현대화하고자 506억 원을 지원해 고품질쌀 가공기반을 마련했다.

 최근 5년(‘16~’20)에는 271억 원으로 도내 벼 건조·저장시설 23개소를 확충해 농가 벼 판로에 도움을 주고 있다.

 또한, 도 자체사업으로 매년 40억 원씩 지원해 미곡처리장 시설의 소규모 개보수도 추진하고 있다.

③ (브랜드육성) 도내 우수브랜드 쌀을 선발하여 지원하고, 도 대표 명품쌀을 육성해 전북쌀 이미지를 개선하고 있다.

 매년 개별 RPC를 대상으로 3단계 평가*를 거쳐 우수브랜드 쌀을 선정함으로써 경영체 스스로 품질관리를 유도하고 있다.

* 품질평가, 식미평가, 현장평가(브랜드관리, 위생관리 등)

지난해부터는 전북 대표브랜드 쌀을 출시하여 대형유통(롯데)과 협약 판매, 프리미엄 업체(마이셰프) 입점을 통해 소비자에게 전북쌀의 명품 이미지를 각인시키고 있다.

 전북도 최재용 농축산식품국장은 ”그동안 쌀에 대한 탄탄한 지원 성과가 드러나서 기쁘다.“면서

 ”소비자가 원하고 인정받는 전북쌀을 생산하기 위해 끊임없는 지원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