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축년, 전북한우의 품격을 높인다
신축년, 전북한우의 품격을 높인다
  • 강상구 기자
  • 승인 2021.02.23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전북도가 신축년, 차별화된 가축시장 운영과 좋은 암소 선발‧관리를 통해 ‘전북한우’의 품격을 높인다고 밝혔다.

 전북도는 도내 가축시장에 거래되는 한우에 대해 부모 소 확인검사를 전국 최초로 의무화하여 거래되는 한우의 정확한 이력관리를 통해 전북한우 개량 기반을 강화할 방침이다.

* 도내 가축시장 현황 : 10개소(지역축협 9개소, 생산자단체 1개소)

 지난해 전북도는 적극행정의 과제로 ‘가축시장 부모 소 확인검사 의무화’를 채택했다.

 전북도는 지역축협 및 생산자단체와 협의를 통해 올해부터 의무화를 추진키로 하였으며, 신규예산 12억 원을 확보하여 가축시장 부모 소 확인검사 의무화의 사업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1두당 2만원 가량의 확인검사 비용에 대해 50%는 행정에서 지원하고 나머지 50%는 가축시장 운영기관과 농가에서 부담한다.

 한편, 전북도는 좋은 암소 선발 및 관리사업의 지난해 경제효과를 분석한 결과 약 76억원의 추가 소득을 달성하였다고 밝혔다.

 유전능력이 좋은 암소를 선발․관리를 통해 농가 스스로 저능력우를 도태하여 좋은 송아지 생산에 따른 도축마리당 약 59만원의 추가 소득을 올린 것으로 평가되어 연간 약 76억*의 경제효과를 달성하였다.

* 경제효과 76억원 : (좋은 암소 선발) 13억원, (송아지 생산효과) 63억원

※ 경제효과 분석 : 한국종축개량협회

 2019년부터 매년 번식우 사육농가 300호를 대상으로 사육하고 있는 암소 전체의 유전능력을 분석하여 전문 컨설팅을 지원하여 좋은 송아지를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견고히 해 나갈 계획이다.

 최재용 전북도 농축산식품국장은 “개량화는 데이터에 근거한 선발과 도태를 반복하는 작업으로 시간과의 싸움”이라고 강조하며 관계자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였다.

 특히, 최 국장은 “가축시장의 부모 소 확인검사 의무화에 따라 시행초기 농가의 불편이 예상되나 ’전북한우‘의 품격을 높이기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므로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며, “행정과 생산자단체 및 가축시장 운영기관에서는 도내 한우농가에 충분한 홍보를 통해 사업이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현장의 애로사항 등을 수렴하는 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