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고총림 선암사, 경자년 동안거 해제법회
태고총림 선암사, 경자년 동안거 해제법회
  • 김혁 기자
  • 승인 2021.02.26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태고총림 방장 지암스님 해제법어

방장 지암스님 ”깨달음은 우리 성품이 빛나고 있다는 사실 확인” 

태고총림 선암사(주지 시각스님)는 2월 26일 대웅전에서 불기 경자년 동안거 해제법회를 봉행했다.

방장 지암스님은 선암사 칠전선원에서 3개월 안거를 마친 입승 원우스님, 임각스님, 일봉스님에게 안거증을 전달했다.

이날 태고총림 방장 지암스님은 ”一切諸法只一性 (일체제법지일성) 일체 제법은 다만 한 성품이요, 心中所作如水月 (심중소작여수월) 마음이 짓는 바, 물 위의 달 같음이라. 遭遇緣時暫現焉 (조우연시잠현언) 연에 조우할 때 잠시 나타남이니, 唯其體性是謂空 (유기체성시위공) 오직 그 체성이 공 할 뿐이네.”라고 법어했다.

 방장스님은 ”깨달음은 지극히 보편타당한 우리의 앎의 성품이 빛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는 것이지, 다른 특별한 이적을 보이거나 신통을 나타내야만 되는 것으로 오해 해서는 안될 것입니다. 다만 우리의 참 성품이 이렇게 보고 듣고 가고 오는 가운데 소소 영영히 드러나 있으니 믿어 의심하지 마시길 바랄 뿐입니다. 이것이 진실한 믿음이고 신심일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방장스님은 또  ”우리의 참 성품은 가고 오는 것이 아니어서 가도 가는 자가 없고, 와도 오는 자가 없는 것이니, 대중 여러분께서도 이와 같은 여여한 본 성품에 의지하여 해제 기간 동안 인연 닿는 곳에서 많은 이들을 교화하시기 바랍니다.”라고 법어했다.

 해제법회후 방장 지암스님과 선원장 상명스님, 입승 원우스님, 임각스님, 일봉스님은 대웅전앞에서 기념촬영을 한뒤, 선방스님들은 하산인사를 했다.

태고총림 방장 지암스님, 경자년 동안거 해제 법문

一切諸法只一性 (일체제법지일성) 일체 제법은 다만 한 성품이요,

心中所作如水月 (심중소작여수월) 마음이 짓는 바, 물 위의 달 같음이라.

遭遇緣時暫現焉 (조우연시잠현언) 연에 조우할 때 잠시 나타남이니,

唯其體性是謂空 (유기체성시위공) 오직 그 체성이 공 할 뿐이네.

천지만물이 한 성품 바다에 비추워진 그림자요, 한마음이 빚어낸 작품입니다. 천지보다 먼저고 허공보다 큰 우리의 본성은 형상을 떠나 있지만 인연에 감응하여 일체 모든 것을 나툽니다.  

 참 성품은 우리의 마음이어서 텅비어 스스로 빛나고 있는 것이니 이것을 아는 것은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삼조 승찬대사는 지극한 도는 어렵지 않다, 오직 간택함을 꺼릴 뿐이고, 미워하고 사랑하지 않으면, 통연히 명백하리라 하였습니다. 즉 분별 시비하는 마음만 탁 내려놓으면 훤히 드러나는 것입니다.

 이렇게 스스로 드러나 있는 우리의 본성을 밝히는 방법이 참선이고 수행인데 수행자들이 깨달음에 대한 잘못된 인식으로 많은 시간을 허비하고 있는것이 현실이기도 합니다. 

 깨달음은 지극히 보편타당한 우리의 앎의 성품이 빛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는 것이지, 다른 특별한 이적을 보이거나 신통을 나타내야만 되는 것으로 오해 해서는 안될 것입니다.

 다만 우리의 참 성품이 이렇게 보고 듣고 가고 오는 가운데 소소 영영히 드러나 있으니 믿어 의심하지 마시길 바랄 뿐입니다. 

 이것이 진실한 믿음이고 신심일 것입니다.

 행주좌와 어묵동정에도 항상 이것이 무엇인고 궁구하여 산란한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것이 화두 참선이며, 일념으로 불보살님의 명호를 통해 마음을 모으는 것이 염불 수행이니 해제 기간 어디를 가든 항상 수행의 끈을 놓지 마시기 바랍니다.

 또한 우리의 참 성품은 가고 오는 것이 아니어서 가도 가는 자가 없고, 와도 오는 자가 없는 것이니, 대중 여러분께서도 이와 같은 여여한 본 성품에 의지하여 해제 기간 동안 인연 닿는 곳에서 많은 이들을 교화하시기 바랍니다.

 끝으로 코로나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총림 운영과 가람수호를 위해 노력하는 대중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오늘 해제 법회에 참석하신 사부대중 여러분께 부처님의 가호가 함께하길 기원합니다.

불기2565년 2월 26일  

태고총림 방장 지암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