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한지가 지화를 만나다
전주한지가 지화를 만나다
  • 손혜철
  • 승인 2021.03.18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3월 17일 ~26일까지)를 주재로 지화 전시가 전북도청 1층 기획 전시실에서 성대히 열렸다.

이난 오픈식 1부 임정용(백주기획 대표. jtv 전 와글와글 시장 가요제)사회자 진행으로 오픈 컷팅식, 문화국장 법진스님 전시 경과보고, 전북종무원장 환영사, 전라북도 송하진 도지사를 대신하여 최 훈 전라북도 행정부지사 축사, 전라북도 의회 송지용 도의장 축사와 새만금 시대의 성공으로 전라북도의 무궁한 발전과 국민의 안녕을 기원하는 의식을 무형문화재18호 영산작법 보존회의 시연으로 거행되었다.

이어서 2부 최주연 (진안자원봉사센터장)사회자 진행으로 환영사(지화장 도홍스님) 한국불교태고종 총무원장 호명 큰스님으로부터 태고명인 수여를 하였습니다. 태고명인으로는 전북 영산재 범패장 혜정스님, 작법장 영산스님, 지화장 도홍스님 3분 스님이 수상을 하였다.

태고명인은 태고종단에 명인을 찾아 심사숙고한 심사를 통해 선발된 명인에게 주는 명인패다.

이어서 한국불교 태고종 총무원장 호명 큰스님의 격려사로 전라북도 영산재 보존회의 지화장을 축하와 격려를 하였다. 또한 호법원장 지현 큰스님, 종무원장협의회 의장 법경스님의 축하 행사를 더위 빛을내었다.

이웃종단인 대한불교 조계종 참좋은우리절 주지 회일스님의 축하로 전북도의 후원과 관심에 감사를 드리며 도홍스님의 열정과 전통방식의 지화를 일구어냄에 찬탄한 축하를 하였다.

마지막으로 전라북도 송하진 지사 부인 오경진 여사 덕담축하 말씀으로 종단에서 전통의 맥을 계승 발천시키고 있는 전북 종무원과 영산보존회에 감사를 보낸다고 하며 지사님 또한 문화 역사를 잘 계승하는 발전에 열심히 돕겠다는 말을 전하였다.

이어서 김완섭 도홍스님 작품 설명과 전라북도 지화장엄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책발간 싸인회를 하여 전시 관람객들에게 지화 꽂한송이와 책자를 선물로 주었다.

금번 전주의 한지로 지화를 만들었어요, 꽃밭정이(전북도청)에 오시어 꽃길 한번 걸어 보세요?,
침향 원목에 핀 꽃으로 침향의 향기와 지화 꽃내음을 느끼어 보면서 코로나를 이겨 내시게요. 환상적인 지화꽃의 4천9백송이 꽃길에서 만나요. 정중히 초대 합니다. 라는 전주 한지의 우수성을 알리고 지화와 가까이 한지를 홍보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전시가 되었다.

이날 전시 오픈식에 참석해주신 태고종 총무원장 호명스님, 호법원장 지현스님, 초심원장 구산스님, 부윈장 성오스님, 전국종무원장 협의회 의장 법경스님, 참좋은우리절 회일스님, 군산사암연합회장 도연스님, 태고전북사암 주지 등과 최훈 행정부지사, 우범기 정무부지사, 전북도의회 송지용 도의장, 전북도교육청 김승환 교육감, 서거석 전북대학교 전 총장, 송하진 도지사 부인 오경진 여사, 전주교도소 최병록 소장, 전북도 관계자, 도의회 의원등 90 여명이 참석하여 오픈식을 성대히 거행 되었다.

특히 지화란 불단에 부처님 전에 한지로 종이를 찍어 만들어 화공양을 올린다. 이처럼 수천 년 동안 전통의 맥을 이어오고 있는 영산작법 보존회는 김완섭 도홍스님은  “전주 한지가 지화꽃을 만나다” 라는 주재로 4천여 송이 지화꽃을 선보인여 관람객들에게 찬사의 박수를 받았다.

지화장 도홍 김완섭의 지화전은 전주의 한지로 만든 종이꽃을 50년 넘게 전통 방식으로 그 맥을 이어오고 있어 한지에 자연 색 재료를 이용해 자연채색을 하고 망치로 꽃 칼을 때려 종이를 두들겨 꽃 모양을 만들어 내는 전통 수작업인데, 한 송이 꽃을 만들기 위해 산에서 원료를 가져와 49일간 말리고 건조 시켜 적절한 온도로 6시간 이상 끓여서 7가지 색상을 만들어 내어 종이에 자연채색을 한다.

또한 한 송이 꽃을 만들기 위해 (국화꽃) 10가지 크기 27가지 모양을 27번의 망치로 두들겨 꽃 모양을 만드는 10가지이니 270번을 망치로 두드리는 것이다. 대나무 살에 식자 칼로 잘라 20㎝ 되는 대나무를 칼로 자르기 하여 젓가락의 3분의 1 두께로 만들어 내는데 100번의 칼질해서 만든다. 즉 국화꽃 한 송이를 만들기 위해서 천 번의 망치질과 칼질로 정성을 쏟아야 한 송이 지화 꽃이 만들어지는 것이다.

김완섭 도홍스님의 손길로 빚어낸 그 정성의 아름다운 꽃은 전주 한지의 우수성을 표현한 전시 작품전이 되었다.

보도 문의 연락처 063-285-1536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