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일산농협창고’매입 도시재생 뉴딜사업 ‘탄력’
고양시, ‘일산농협창고’매입 도시재생 뉴딜사업 ‘탄력’
  • 승진주
  • 승인 2021.05.27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일산신도시 개발의 뒤안길에 남겨진 50년 된 일산농협창고가 복합문화예술창작소로 탈바꿈해 주민 품에 안기게 됐다.

고양시(이재준 시장)는 지난 17일 제2회 추경예산안 확정으로 60억 2천만 원을 확보, 다음 달 일산농협창고를 매입해 복합문화예술창작소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일산서구 일산동 655-209번지에 위치한 일산농협창고는 도시재생활성화 지역 내 있다. ‘도시재생’이란 국토부 정책사업으로 기존의 재건축, 재개발 방식에서 벗어나 노후된 주거환경 및 동네의 문제를 스스로 찾고 의견을 반영해 마을을 활성화시키는 일이다. 일산동 655일원은 국토부의 ‘2018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로 선정되면서 국·도비 120억원을 확보한 바 있다.

시는 다음 달 일산농협창고 매매 계약을 체결하고 소유권 이전을 진행한다. 당초 해당 건물을 임대하는 방식으로 농협 측과 협의했으나 ‘일산 도시재생 뉴딜사업’ 과의 시너지 효과를 위해 지난해 말부터 매입을 추진해 왔다.

토지 1,322㎡와 건물 690.69㎡ 규모에 해당하는 일산농협창고는 1971년 건립돼 50살을 맞이한 역사적 건물이다. 과거 양곡·소금 창고로 활용되는 등 지역 주민들에게 친근한 장소다.

앞으로 이곳은 ‘복합문화예술창작소’로 재탄생한다. 마을카페와 공연장, 청소년시설 등으로 활용된다. 도시재생의 본래 취지대로 마을 활성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 주민들에게 환원할 방침이다.

일산농협창고는 100년 전통의 ‘일산초교’와 근접해 있으며 옆으로는 ‘경의선 르네상스(경의선 활성화 프로젝트)’에 포함된 ‘일산역’과 나란히 위치해 있다. 일산역 앞에는 일산지역 도시재생뉴딜사업 관련으로 526억 원 예산의 ‘일산 복합커뮤니티센터’가 연면적 21,000㎡에 지하3층 지상13층 규모로 금년 내 착공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일산농협창고 부지 매입이 확실해져 지역 주민들도 크게 기뻐하는 상황”이라면서 “주민주도형 일산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성공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일산농협창고는 신도시 개발의 뒤안길에 남은 50년 된 역사적 건물이자, 지역 어르신에게는 보릿고개 시절까지 함께한, 추억이 깃든 장소” 라면서 “일산농협창고를 일산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거점 앵커로 삼아, 신도시에 비해 발전에 뒤쳐져왔던 원도심을 활성화 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양시는 국내 보기 드문 ‘도시재생 뉴딜사업’ 부자 도시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이재준 시장 공약사항으로, 고양시는 원당·화전·삼송·일산·능곡 5개 지역이 선정돼 국·도비 552억원을 확보, 사업을 진행 중이다. 원당지역은 사업이 완료돼 주민협의체가 구성돼 다양한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다. 드론센터 건립사업 등으로 추진되는 화전 지역은 지난 달 27일 ‘화전 드론센터 착공식’을 가졌다. 국내 최대 규모의 실내 드론센터가 들어오고 지하 1층과 지상 3층, 연면적 4,524㎡ 규모로 건립되는 이곳에는 총 140억원이 투입되며 내년 4월 준공 예정이다.

특히, 국가시범지구 제1호로 지정받아 총 사업비 2,915억 원이 투입되는 ‘고양성사 도시재생 혁신지구’ 역시 금년 내 착공을 앞두고 있다. 지역주민 생활개선 뿐 아니라 인구 유입, 기업 유치로 주변 상권이 살아나는 등 침체된 원도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