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모기 퇴치 해결사 어린 미꾸라지 방류
전북도, 모기 퇴치 해결사 어린 미꾸라지 방류
  • 강상구 기자
  • 승인 2021.06.16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전라북도는 미꾸라지 인공부화 특허기술을 활용하여 생산한 어린 미꾸라지 119만 마리를 도내 하천에 방류한다.

 16일 道 수산기술연구소(이하 연구소)에 따르면 내수면 어족자원량 확대와 생태계 보호를 위해 자체 생산한 어린 미꾸라지 119만 마리를 오는 17일(목) 도내 6개 시·군 하천에 방류한다.

 시군별 방류량은 김제 광활천 25만 마리, 고창 주진천 20만 마리, 완주 만경강 20만 마리, 임실 섬진강 17만 마리, 장수 금강 17만 마리, 부안 신운천 20만 마리다.

 방류 예정인 어린 미꾸라지는 올해 4~5월경 건강 상태가 우수한 모체(어미)를 확보해 전라북도 자체 특허 기술로 육성한 4cm 이상의 건강한 미꾸라지다. 이에 연구소는 도내 농·어업인의 소득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미꾸라지는 연간 국내 소비량이 1만톤 전‧후로 대국민 기호도가 높고 식생활과 밀접하며 모기퇴치 효과 등 인기가 많은 품종이다.

 미꾸라지는 바닥으로 잠입하거나, 작은 수서동물을 잡아먹기 위해 저질을 파헤치는 습성으로 하천이나 호소의 바닥에 산소를 공급시켜 환경을 개선하는 역할을 한다. 한 마리가 하루 1,000마리 이상의 모기 유충을 잡아먹는 것으로 알려져 도심 인근의 친환경 해충 방제 효과가 탁월하다.

 아울러 균형 잡힌 영양으로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하고 비타민A 함량이 높아 생체막 조직의 구조와 기능을 조절하여 신체 저항력을 강화시키고 시력 보호에 도움을 준다. 점액 내 뮤신과 불포화 지방산이 많아 장내 소화 흡수와 피부 건강에 탁월한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

 道 수산기술연구소는 이러한 경제적․환경적 이점이 있는 미꾸라지를 연구개발해 전국 최초「미꾸라지류 대량 인공종묘 생산방법(제10-1169013호)」특허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활용해 매년 120만 마리 규모의 어린 미꾸라지를 도내 하천에 지속적으로 방류해 왔다.

 전라북도 전병권 수산기술연구소장은 “어린 미꾸라지 대량 방류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여 내수면 수산 자원량 확대와 도민 모두가 함께 할 수 있는 내수면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