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JPP)’ 피칭작 10편 발표!
‘제천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JPP)’ 피칭작 10편 발표!
  • 손혜철
  • 승인 2021.07.09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제천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JPP)’의 최종 선정을 앞두고 피칭 경쟁을 펼칠 총 10편의 작품이 예비 심사를 통해 선정되었다. ‘제천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JPP)’는 한국 음악영화의 발전과 재능 있는 음악 영화인 발굴을 위해 2008년 사전 제작지원 형태로 시작된 국내 유일의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그램이다.

이번 ‘제천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JPP)’는 지난 5월 17일(월)부터 6월 8일(화)까지 접수된 106편의 프로젝트를 대상으로 7월 2일(금) 예비 심사를 거쳐 진행되었다. 올해 ‘제천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JPP)’는 역대 최대 규모의 제작지원금과 최다 프로젝트 지원으로 그 어느 해보다 치열한 경쟁률을 보였다. 예비 심사를 맡은 트리플픽쳐스 강기명 대표, 씨네21 송경원 기자, 그리고 <어둔 밤>, <다시 만난 날들>의 심찬양 감독은 신진 감독부터 중견 감독까지 재능과 개성이 돋보이는 쟁쟁한 프로젝트들 사이에서 고심과 논의를 거쳐 탄탄한 작품성을 지닌 피칭작 총 10편을 선정했다. 예심을 마친 예비심사위원들은 장편의 경우 “극영화와 다큐멘터리가 고루 선정되었으며 연출가들의 역량만큼이나 탄탄한 작품성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평했다. “단편에서는 클래식, 락앤롤, 40년대 한국가요, 밴드 음악 등 다양한 음악 장르를 소재로 삼은 신선한 시도가 기대된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본심에서 피칭을 진행하게 될 10편의 피칭작 리스트는 장편 5편, 단편 5편으로 다음과 같다.

▶피칭작 정보

*장편: <열두 번째 노래>(박혁지), <여름이 끝날 무렵의 라트라비아타>(윤석호), <소녀와 가로등>(이규철), <비트메이커>(신인기), <시스터즈>(김대현)

*단편: <포르테>(손희송), <피아노를 드립니다.>(장원혁), <허리케인 캐스퍼>(전아현), <25분>(장현빈), <오부리 특급>(정제현)

피칭작으로 선정된 총 10편의 작품들은 7월 12일(월)부터 7월 13일(화) 이틀간 진행되는 멘토링 워크숍을 통해 작품성과 완성도를 보완하게 되며, 이후 영화제 기간인 8월 15일(일)부터 8월16일(월)까지 피칭행사 및 심사가 진행되는 본심을 거친다. 최종 선정작은 8월 17일(화) 폐막식에서 발표되며, 장편 2편이 각각 5000만 원, 단편 2편이 각각 500만 원의 제작지원금을 받게 된다.

영화, 음악, 자연이 하나 되는 국내 유일의 음악영화제인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오는 8월 12일(목)부터 17일(화)까지 6일간 개최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