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문의 콘트라베이스, 한 여름 밤 울린다
윤여문의 콘트라베이스, 한 여름 밤 울린다
  • 손혜철
  • 승인 2021.07.1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콘트라베이시스트 윤여문의 연주가 한여름 밤을 울린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는 오는 16일 오후 7시 30분 세종시청 4층 여민실에서 윤여문의 더블베이스 리사이틀 ‘노래하는 더블베이스’가 개최된다고 11일 밝혔다.

윤여문은 스위스 베른 심포니 오케스트라 수석 단원과 대관령 평창 국제 음악제 Festival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섬세한 연주와 단단하면서 깊이 있는 음악성을 갖고 있는 연주가로 통한다.

그는 ▲제1회 서울 클래식 음악 콩쿨 ▲한음 음악 콩쿨 ▲제8회 신예 음악 콩쿨 ▲제31회 해외파견 음악 콩쿨 ▲더블베이스 국제 콩쿨 J.M. Sperger에서 입상한 바 있다.

지역문화예술 특성화지원사업으로 진행되는 이번 공연에서 윤여문은 독일의 작곡가 브루흐의 대표작 ‘콜 니드라이’, 더블베이스 연주곡으로 가장 많이 연주되는 보테시니 더블베이스 협주곡 2번 작품을 연주한다.

또 대중적으로 친숙한 예스터데이, 섬집아기 등 로맨틱하고 동향적인 작품 연주도 예정돼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