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식물방제 담당공무원의 일상’ 문학작품에 담는다!
충주시, ‘식물방제 담당공무원의 일상’ 문학작품에 담는다!
  • 손혜철
  • 승인 2021.07.13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정진영)는 과수화상병 발병에 따른 식물방제 공무원의 일상을 공유하고자 체험수기 공모를 진행해 우수작 3편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농기센터는 지난해 말부터 발생한 과수화상병 대응에 매진하고 있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과수화상병 방제 근무 수기 공모전’을 열어 식물방제 공무원의 노고를 대내외적으로 알리는 기회를 가졌다.

수상자에는 △대상 농업활력과 우수영(지방농촌지도사, 25세) △최우수상 농업활력과 권인숙(지방농촌지도사, 25세) △우수상 농업지원과 김현구(기도기획팀장, 43세) 등이 선정됐으며 자체적으로 시상식을 진행했다.

대상에 선정된 우수영 주무관의 ‘나는 2년 차 식물방제관이다’라는 수기는 신규 임용 직원이 과수화상병 업무를 추진하면서 공무원으로서의 사명감을 느끼게 되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권인숙 주무관의 ‘화상병의 꺼져가는 불씨로부터 농촌지도사로서 타오르는 불씨로’라는 작품은 화상병으로 과수를 매몰하는 안타까운 상황에서 농업인과 공무원이 함께 노력해 다시 일어나기를 바라는 마음을 잘 나타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마지막으로 우수상 김현구 팀장의 ‘ 화상병과 함께한 일상에서 희망을 그리다’는 화상병의 고된 업무를 수필 형식으로 서술한 작품으로 과수화상병 발생을 이겨내야 한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현재 충주시에는 식물방제 공무원 37명 중 35명이 농업기술센터에서 근무 중이며, △과수화상병 예찰 △약제 적기 살포 기술 지도 △병 보균 검사 △간이 진단 △병 발생 시 현장 조사 및 매몰 현장 조사 △손실보상금 청구 등 다양한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정진영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이번 수기 공모를 통해 화상병 방제에 힘쓰는 직원들과 농업인들이 힘을 얻길 바란다”며 “입상한 작품들은 신문 기고 등 시정 홍보에 활용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