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텍, 국내 최초 3D 프린터 미 육군 미래사령부에 수출 달성
㈜인스텍, 국내 최초 3D 프린터 미 육군 미래사령부에 수출 달성
  • 손혜철
  • 승인 2021.07.14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금속 3D 프린터 전문 기업인 ㈜인스텍이 금속 합금 재료 개발 전용 프린터인 MX-Lab을 국내 최초로, 미 육군 미래사령부(Army Futures Command)에 수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MX-Lab은 최대 6가지의 소재를 매우 균일하게 섞을 수 있는 인스텍 만의 독창적인 기술이 탑재되었다. 특히, 가장 핵심인 분말공급장치는 최소 분당 0.03g을 유지하도록 할 수 있는 기술이 내재되었다. 이를 통해 고산화 저항, 고강도, 고경도, 고 내식성을 지닌 가장 혁신적인 고엔트로피 합금 HEA가 포함된 다양한 합금 연구의 가능성을 제시 하였다.

2020년 4월에 출시된 인스텍의 MX-Lab은 대표적으로 해외는 미국 육군 사령부, 미시간 공대, 노스 다코다 대학 등 외 3곳, 국내는 카이스트, 포스텍 외 3곳 등에 이미 판매완료를 이뤘다. 특히 코로나로 인해 3D 프린터 분야 산업 역시 침체 되어 있지만 MX-Lab 문의는 최근 3개월간 수십 건에 달하며, 2021년 QS기준 세계 50위권 대학 중 20 여곳 이상에서 기술 문의를 받고 대응 중에 있다.

인스텍 선두훈 대표는 “인스텍 설립이 20년 가까이 되었지만, 바뀌지 않으면 더 이상 미래는 없다”고 판단하에, 과감한 인적 자원 투자와 새로운 기술혁신을 시작하였다. 그 결과 국내외 14개의 세계적 기술 특허를 갖고 있는 분말공급장치, 5축 CAM 개발, multi optic 개발 의 변화를 가져오게 되었다.

기존 3D 프린터가 가져올 가장 큰 기대 중에 하나는 금형의 혁신이었다. 하지만 시장은 크게 변하지 않은채 10년 이상이 지났다. 답보적 상황에서 인스텍은 그간 고집하던 필드 타켓의 영역을 과감히 버려야 한다고 판단. 의료, 항공, 반도체에 정조준 하여, 기존의 고정관념을 깬 다른소재로 개발영역을 넓혔다.

선두훈 대표는 이번 수출건에 관련하여 “2018년도부터 이종 소재 분야에 기술을 집중하였다. 특히 2019년 하반기에 일본의 수출 제한(소재,부품,장비)이 있을 때 오히려 기술의 방향을 확신하여 밀어붙였고, 머지않아 인스텍은 그 도전의 열매를 수확 할 것이다.” 라는 자신감 넘치는 포부를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