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동부사적지 입구에 대형환승주차장 만든다
경주시, 동부사적지 입구에 대형환승주차장 만든다
  • 이경
  • 승인 2021.07.15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경주시가 경부고속도로 경주IC와 고속·시외버스터미널을 최단거리로 잇는 강변로 종점부 인근에 대형환승주차장을 조성한다.

오는 11월 개통을 앞둔 강변로의 연계사업으로, 경주를 찾는 관광객들의 주차난 해소는 물론 노선버스와 택시 등 대중교통 이용객 증가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경주시는 기대하고 있다.

15일 경주시에 따르면, 시는 사정동 동부사적지 입구에 1100면 규모로 관광객들의 주차와 대중교통 환승을 도울 ‘황남공영주차장(대형환승주차장)’을 조성한다.

지난해 11월 경북도의 지방재정투자심사를 마쳤고, 올해 6월에는 문화재청으로부터 문화재 현상변경 승인도 받은 상태다.

현재 경주시는 도시관리계획 변경과 토지보상 절차를 밟고 있으며, 내년 하반기 착공, 2023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비는 180억원이 투입된다.

이용객들의 대중교통 환승을 돕기 위한 시설인 만큼, 1100면의 주차공간 외에도 BIS(버스정보시스템)단말기, 공공와이파이 등의 편의시설을 갖춘 버스승강장과 택시승강장이 들어선다.

또 내년 3월 도입예정인 경주시공영자전거의 무인 대여소도 설치돼, 이용객들의 편의성을 높일 방침이다.

특히 황남공영주차장을 출발지·종착지로 주변 관광지를 순환하는 셔틀버스·투어버스 도입은 물론, 동부사적지와 황리단길을 연결하는 소형 전기버스 도입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한편 경주시는 황남공영주차장 완공까지 2년 이상의 기간이 소요되는 것을 감안해, 현재 공사 중인 1만 2000㎡ 규모의 ‘서천둔치다목적광장’을 다음달까지 완공해 도심지 주차난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대형환승주차장이 조성되면 황리단길을 포함한 주변 관광지의 교통정체와 주차난이 크게 해소됨은 물론 노선버스, 택시 등 대중교통 이용률이 크게 높아질 것”이라며, “대형환승주차장을 출발지·종착지로 황리단길, 대릉원, 교촌한옥마을, 동궁과 월지, 경주읍성 등 주요 관광지를 순환하는 셔틀버스와 전기버스 등 다양한 교통수단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