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지역영화 공모 ‘메이드 인 제천’ 상영작 4편 선정!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지역영화 공모 ‘메이드 인 제천’ 상영작 4편 선정!
  • 손혜철
  • 승인 2021.07.16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메이드 인 제천’ 상영작 4편을 선정했다.

'메이드 인 제천' 섹션은 역량 있는 제천의 영화인과 영상 콘텐츠를 발굴 및 소개함으로써 지역영화를 활성화하고 제천 시민들뿐만 아니라 전국 영화인들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창구를 형성하기 위해 지난 제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때 신설되었다.

이번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는 이런 취지와 역할을 확대하고자 '메이드 인 제천' 섹션을 지역영화 공모로 전환하여 진행했다. 올해 공모에는 총 12편 다채로운 지역영화가 출품되어 치열한 내부 심사가 진행된 가운데, 제천 및 충북 영화인들의 단편 4편 <구관이 명관>(지어티 마르타 이레네 감독), <비창>(이나라 감독), <우리, 두리>(이아현 감독), <정릉의 새벽>(이승현 감독)이 선정되었다. 선정된 작품은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상영 프로그램 ‘메이드 인 제천’ 섹션에서 상영될 예정이며, 지역영화만의 특색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선정작 <구관이 명관>은 새로운 보컬리스트를 찾는 밴드 멤버들의 이야기를, <비창>은 무대 발표에서 과 수석 ‘예빈’과 같은 곡을 연주해야 하는 ‘유진’의 이야기를 그린다. <우리, 두리>는 친한 친구라는 문제에 대해 기피 고민하는 초등학교 3학년 ‘두리’의 이야기를 담았으며, <정릉의 새벽>은 군대에서 외박을 나와 연인을 만나기 위해 정해진 구역을 이탈한 ‘효일’의 이야기를 다룬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짧은 러닝 타임 속 긴 여운을 남게 해준 4편의 영화에서 지역공모 ‘메이드 인 제천’의 가능성을 볼 수 있었다. 관객분들께서도 ‘메이드 인 제천’이 계속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따뜻한 관심을 보내주시길 바란다.”라며 소회를 전했다.

영화, 음악, 자연의 조화로 한여름을 수놓는 독보적인 음악영화제인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오는 8월 12일(목)부터 8월 17일(화)까지 6일간 개최된다.

[INFORMATION]

명 칭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JIMFF)

기 간 2021.8.12(목) ~ 2021.8.17(화) 6일간

장 소 메가박스 제천, 의림지무대, 제천시 문화회관, 제천 문화의 거리 등

제천시 일원 & 온라인 플랫폼 병행 예정

주 최 (사)제천국제음악영화제

주 관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집행위원회

후 원 문화체육관광부, 충청북도, 제천시, 영화진흥위원회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