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대구 청년정책네트워크 정책제안 공유회
2021 대구 청년정책네트워크 정책제안 공유회
  • 이경
  • 승인 2021.07.18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구시는 ‘대구 청년정책네트워크 정책제안 공유회’를 7월 17일(토) 오후 2시 시청별관 대강당에서 개최했다.

청년정책네트워크는 청년들이 현실에서 직접 느낀 문제점과 고민을 바탕으로 정책제안을 연구·발굴하는 청년기구이다. 2016년 청년ON으로 시작해 2019년 청년정책네트워크로 개편을 거치며 6년째 이어지고 있다. 이들의 정책제안은 대구시 청년정책과 신설, 대구형 청년수당, 주민참여예산 청년분과 신설 등으로 이어지며 대구형 청년보장제 구축의 든든한 바탕이 되고 있다.

70명의 청년정책네트워크 위원들이 ‘대야호~ 좋아서 제안하는 거지!’라는 슬로건으로 꾸린 이번 공유회에서는 ▲1인 가구 청년 식습관 개선, ▲대구형 문화카드, ▲청년 주거정책 학교, ▲내 통장 사용법(금융교육), ▲청년 인생게임 튜토리얼, ▲대구시 청년정책 홍보방안, ▲청년희망 365 대여, ▲청년응원사진관, ▲시의회 청년인턴 보좌관, ▲대구 청년응원기업상생사업 보완 등 10건의 정책제안이 제시됐다.

청년정책네트워크 참여 청년들은 지난 4월에 청년생활정책학교를 수료하며 정책연구의 기초역량을 쌓았다. 대면활동이 힘든 상황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분과 회의를 통해 정책안을 설계했다. 청년들이 발굴한 아이디어는 시 정책 담당자들이 검토해 반영 가능한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또한 청년정책네트워크 위원들은 앞으로 남은 하반기 일정을 정책모니터링, 청년교류, 청년희망공동체 대구 행사 공동주관 등 다양한 활동으로 채워나갈 예정이다.

조영태 대구 청년정책네트워크 상임위원장은 “청년정책네트워크 위원들이 대구에 필요한 사회적 변화는 무엇인지 청년 시각에서 신중하게 고민해서 정책제안을 준비했다. 이를 염두에 두고 시정 운영에 참고해주셨으면 좋겠다. 하반기에도 정책모니터링과 지역 청년교류 등 다양한 활동이 남아있다. 대구 청년들이 지역에서 펼치는 주체적인 노력을 관심 있게 지켜봐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청년정책네트워크는 미래의 대구를 이끌어갈 청년들이 모여 자신들이 당면한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직접 연구하고 청년들 사이의 끈끈한 유대관계를 형성할 수 있는 과정이다”며, “대구시는 청년들의 필요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며 청년들이 꿈을 펼칠 수 있고, 청년들이 찾아오는 도시 ‘청년희망공동체 대구’ 조성의 기반을 다져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