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인공지능 산학연, AI융합 생태계 다진다
광주 인공지능 산학연, AI융합 생태계 다진다
  • 윤채홍 기자
  • 승인 2021.07.22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광주지역 인공지능 분야 산‧학‧연이 인공지능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손을 잡았다.

광주광역시는 ‘인공지능 산학연협회’가 22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출범식을 열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인공지능 산학연협회에는 대신정보통신㈜, ㈜조인트리, 광주과학기술원(GIST) 인공지능연구소, 조선대 AI융합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호남권연구센터, 광주과학기술진흥원 등 지역 65개 인공지능 기술 기업·기관·단체가 참여했다.

앞으로 ‘인공지능산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협력플랫폼’이라는 비전으로 인공지능산업 실태조사와 생태계 분석, 인공지능산업 발전방향 수립 등 정책 연구를 수행하고 인공지능 관련 산업 전주기 인재양성 로드맵 수립, 인공지능산업 인재양성 실태조사 등 전문인력 양성에 협력하게 된다. 이와 함께, 공동협력사업을 발굴‧추진하고 인공지능산업 전시회, 세미나, 컨퍼런스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출범식은 이용섭 시장, 이용빈 국회의원, 민영돈 조선대학교 총장, 박상철 호남대학교 총장, 강금실 전 법무부장관, 최현택 인공지능 산학연협회장, 회원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축사, 인공지능 산학연협회 비전 및 주요 사업계획 보고, 초청강연, 소통의 장 순으로 진행됐다.

초청 강연을 맡은 신기영 디자이노블 대표는 ‘인공지능 사업화 과정 및 융합사례’라는 주제로 지이(GE)와 테슬라의 사례를 비교해 밸류체인 중심의 인공지능 사업화 과정과 패션산업, 인공지능의 융합 사례를 소개했다.

이어 열린 ‘소통의 장’에서는 김판구 인공지능 산학연협회 부회장 진행으로 협회 발전방향 및 분과 협의, 청년분과 개설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또 최현택 인공지능 산학연협회장은 이용섭 시장에게 인공지능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높게 평가해 명예회원증을 수여했다.

최현택 산학연협회장은 출범식 인사말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새로운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산학연이 함께 노력하겠다”며 “인공지능 생태계 조성의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용섭 시장은 “인공지능 산학연협회의 출범은 광주의 미래 혁신성장을 이끌 핵심 동력으로서 인공지능 분야의 기술 기업과 기관, 단체가 각자의 전문 영역을 살려 협력하고 연대한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있다”면서 “광주형 인공지능 비즈니스모델을 조기에 정착시키는 데 힘과 지혜를 모아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