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태흥2리항 준설 공사 추진한다.
서귀포시, 태흥2리항 준설 공사 추진한다.
  • 이미순 기자
  • 승인 2021.08.05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태흥2리항 어촌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어업인의 조업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준설공사가 본격 추진된다고 4일 밝혔다.

태흥2리항 어촌뉴딜사업은 지난 2019년 12월 해양수산부의 어촌뉴딜300 공모 선정을 통해 총 93억원(국비 65억원)을 투입하여 추진 중인 사업으로, 서귀포시는 2020년 9월 제주도 최초 기본계획·수립 고시를 이루고 행정절차 진행에 박차를 가하여 왔다.

특히 태흥2리항 어촌뉴딜사업은 태흥2리만의 특화요소인 ‘당일바리 옥돔’을 주요 테마로 하여 옥돔 명품화를 통한 지역주민의 소득향상과 관광객의 체험 기회 제공 등을 위하여 어업인과 방문객의 목소리를 청취하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당일바리’란 당일 잡아 그날 바로 판매되는 방식을 일컫는다.

태흥2리항은 제주 유일의 마을단위 위판장이 활발히 운영되고 있어 위판에 참여하고자 하는 수요가 있음에도 어항 내 접안시설의 부족 등으로 지역 어업인들의 어려움이 많았다.

본 어촌뉴딜사업을 통해 12억원(국비 8억원)을 투입하여 항내 노출암을 제거하고, 후속 공사로 어선 계류시설을 확충하여 어선의 안전수용을 도모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옥돔 주낙’ 어업인의 조업환경이 개선되고, 옥돔 위판장 활성화로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옥돔 주낙’이란 긴 낚싯줄에 여러 개의 낚시를 달아 옥돔을 잡는 어구로써, 상처가 없고 깊고 담백한 맛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이와 더불어 서귀포시는 위판장 규모 증설을 위한 옥돔 명품관 조성, 옥돔을 중심으로 사람들이 모여 체험할 수 있는 옥돔역 조성, 가족단위 방문객이 머물며 휴식할 수 있는 옥돔파크 조성 등을 서로 연계하여 사업성의 극대화를 이루어갈 계획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당일바리 옥돔마을 조성에 한 발자국 더 가까워졌다”며, “현장의 목소리를 상시 경청하고, 사업장 안전관리에 유의하며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