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8·10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 50주년 온라인 기념식 개최
성남시, 8·10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 50주년 온라인 기념식 개최
  • 승진주
  • 승인 2021.08.09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8·10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 50주년을 맞아 8월 10일 오전 11시 유튜브 성남TV를 통해 온라인 기념식을 개최한다.

기념식에는 8·10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에 대한 영상과 윤종준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위원의 자작 축시 낭독 및 하동근 기념사업 추진위원장의 기념사, 은수미 성남시장, 윤창근 성남시의회 의장, 김태년, 윤영찬, 김은혜, 김병욱, 류호정 국회의원의 영상 축사가 송출된다.

또한 그때 당시의 민권운동을 기억하는 시민들의 인터뷰와 50주년 기념 축하 메시지가 이어질 예정이다.

시는 2019년 7월 관련 조례를 제정, 작년부터 기념사업을 준비하였고 올해 6월 명칭선언식, 7월 학술토론회를 진행했다. 이후 황무지 등 뮤지컬 제작, ‘미래는 지금이다’ 등 전시회 진행 및 다양한 유튜브 콘텐츠 제작에 힘을 쏟고 있다.

시청 분수대 앞에 전시해 놓은 심찬양 작가의 그라피티 ’내일과 내일‘에는 한복을 입은 어머니가 아이를 안고 청사초롱으로 길을 밝히고 있다. 청사초롱에는 아이의 앞길을 밝혀주는 성남시를 상징하는 남한산성과 봉국사가 있고, 여인의

치마에는 50년전 성남의 모습이, 아이의 저고리에는 성남의 현재와 미래가 새겨져 어머니와 아이를 통해 어제·오늘·내일로 이어지는 성남을 표현했다.

아울러, 1971년 8월 10일 당시 8·10 성남민권운동의 주요 거점지에 동판과 안내판을 설치하여 시민과 함께 그날을 기념하고 기억하고자 한다.

시 관계자는 “8.10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은 지금의 성남의 태동이 된 사건으로, 현재를 살고 계신 성남시민 분들이 오늘 기념식을 통해 애향심과 자긍심을 가지셨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이를 알리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8·10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은 서울시를 비롯한 행정당국의 무허가 주택 철거계획에 따라 경기도 광주군 중부면 일대(지금의 성남시 수정구·중원구)로 강제 이주당한 주민들이 1971년 8월 10일 정부의 무계획적인 도시정책과 졸속행정에 항의해 벌인 생존권 투쟁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