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 ‘신화배’, 미국시장 공략위해 수출길 올랐다
논산 ‘신화배’, 미국시장 공략위해 수출길 올랐다
  • 손혜철
  • 승인 2021.08.1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지난 2017~2018년 보급한 신품종 ‘신화배’의 본격적인 수확이 시작되면서 미국으로의 수출길에 나섰다.

지난 18일 시는 1만3600kg의 신화배를 미국시장으로 수출했으며, 향후 논산배수출영농조합법인을 중심으로 30농가 36ha에 달하는 신품종 재배 면적을 통해 300t가량으로 수출량을 확대할 계획이다.

시는 기존 ‘신고배’중심의 수출품목을 신화배, 원황배 등 신품종 중심으로 전환함으로써 숙기가 빠르고, 당도와 식미감이 우수한 배를 선보여 미국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데 성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시는 배 재배기술 현장 컨설팅, 수출관련 포장재, 저장기술지원은 물론 논산시 배연구회 등 생산단체 육성 및 교육을 실시해 품질향상을 통한 수출경쟁력 강화를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논산시는 농업인이 존중받고, 인정받기 위해서 안정적인 소득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신념을 바탕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수출판로를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배와 딸기, 고구마, 수박 등 다양한 품목에서 우수한 신품종을 적극 보급하여 전 세계로 논산의 농산물과 과일을 알리고, 농가의 소득이 향상될 수 있도록 앞장서고 있다.

시 관계자는 “수출은 농업인이 땀 흘린 결실에 대해 안정적인 소득을 보장받고, 우리 농산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최고의 전략”이라며 “계속해서 농업인의 역량강화와 우수한 신품종 개발을 통해 농업인이 강한 도시, 농업인과 더불어 함께 잘사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