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복 대신 방호복을 입은 육군 50사단 안동여단 장병들
전투복 대신 방호복을 입은 육군 50사단 안동여단 장병들
  • 이경
  • 승인 2021.08.20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경북도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가 연장되고 도내 확진자 증가세가 지속 되는 상황에서 지난 17일부터 육군 50보병사단 안동여단 장병들이 코로나19 경증환자의 생활 지원과 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생활치료센터(경상북도 소방학교)에 지원을 나섰다.

 박한석 중위 등 8명으로 구성된 50사단 현장지원팀은 생활치료센터에서 환자들의 식사지원과 생필품 전달, 센터 운영에 필요한 물품 운반 등의 임무를 수행하며 생활에 불편함을 최소화함과 동시에 시설 방역도 병행하며 의료진과 경증환자들이 오직 치료와 회복에만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고 있다.

 50사단 안동여단의 생활치료센터 지원은 지난해 3월, 코로나19가 대구ㆍ경북지역에 발생할 당시 처음으로 시작했다. 이후 3차 대유행과 현재 4차 대유행 동안 경북도 내 확진자가 확산될 때마다 범정부적 차원의 총력 대응을 위해 지원 중이다.

* 지원현황: 안동 한국국학진흥원 인문정신수련원(5월, 12월), 안동대학교(12월)

 현장지원팀 8명 중 박상연 하사는 지난해에 이어 이번에도 치료센터에 지원했다. 박 하사는 지난 임무 수행 간에 친할아버지께서 돌아가셨다는 소식에도 자신의 의지에 따라 임무중단 없이 계속해서 임무를 수행했던 안타까움과 잔잔한 감동을 전해준 인원이다.

 팀장으로 참여한 박한석 중위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생활치료센터 운영이 재개된다는 이야기를 듣고 군복 입은 인원으로서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나서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며 “전투복 대신 방호복을 입고 임무수행 하지만 코로나19와의 전투에서 승리하여 확진자들이 건강하게 돌아갈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대는 국내 유일 코로나19 백신 생산시설(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 에 2월 중순부터 백신의 안전한 생산을 위해 “백신접종의 성패를 좌우하는 것은 안전한 생산이 첫 단추이자, 시작이다”라는 일념으로 경계작전을 지원 중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