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광주역사공원 4‧19혁명 기념탑 제막식 개최
광주시, 광주역사공원 4‧19혁명 기념탑 제막식 개최
  • 윤채홍 기자
  • 승인 2021.08.25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광주역사공원에 독재정권에 항거하다 산화한 4‧19 희생 영령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는 4‧19혁명 기념탑이 설치됐다.

광주광역시는 25일 광주역사공원에서 이용섭 시장, 조석호 시의회 부의장, 김환식 시 부교육감, 임종배 광주지방보훈청장, 4‧19혁명 단체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막식을 개최했다.

4‧19혁명 기념탑은 지난해 4‧19혁명 60주년을 맞아 1962년에 건립돼 훼손이 심각한 추모비의 원형을 복원하고, 선대의 희생정신과 민주정신을 후대에 계승하기 위해 3‧15의거 표지석과 연계해 건립이 추진됐다.

4·19단체와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바탕으로 5개월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8월 준공했다.

기념탑은 3단 구조 높이 7.6m로, 1단은 화강석, 2단 청동부조, 3단은 스테인레스 재질로 기념탑 뒷편의 벽은 광주의 상징인 무등산 서석대를 형상화해 탑을 포근하게 감싸고 있다.

기념탑 좌‧우측에 자리한 7개 인물부조상에는 1960년 자유당 독재정권에 항거하다 목숨을 잃은 7명의 인물초상과 약력을 표기해 희생자를 추모했다.

또한, 상단의 타오르는 불꽃은 영원히 꺼지지 않을 4‧19민주혁명정신을 더욱 선양하고 민주주의를 계승하겠다는 호남 민중의 저항정신을 상징화했다.

이와 함께, 광주시는 4·19혁명의 첫 횃불이 되었던 광주3·15의거를 기억하고 알리기 위해 당시 시위가 시작된 광주 금남로공원 내에 3·15의거 표지석도 같이 세웠다.

이날 기념식에 참석한 고종채 4‧19민주혁명회 광주‧전라지부장은 “4‧19혁명이 없었다면 민주주의는 영원히 없었을 것이다”며 “광주가 4‧19 정신을 발휘하는데 디딤돌이 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3‧15의거와 4‧19혁명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서막을 올렸던 위대한 역사로, 그날 불의에 당당히 맞섰던 의로운 시민들의 고귀한 희생 정신, 위대한 승리역사를 4‧19혁명 기념탑에 오롯이 새겼다”며 “온 국민이 불의에 맞서 분연히 떨쳐 일어섰던 그 용기로 코로나19의 위기를 극복하고,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끝>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