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7월 관광, 재방문 ‘마니아’층 내륙관광지 부상
강원도 7월 관광, 재방문 ‘마니아’층 내륙관광지 부상
  • 손혜철
  • 승인 2021.08.31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강원도관광재단(대표이사 강옥희)은 7월 빅데이터 기반의 강원관광 동향분석 발표를 통해, 올 7월 도 방문 전체 관광객은 1,338만여 명으로서 소위 ‘마니아’의 재방문을 통해 비교적 알려지지 않은 소규모 내륙관광지 방문객이 급증했다고 31일 밝혔다.

금년 7월 방문객은 전월 대비 274만여명 증가한 26% 증가율을 보였다. 반면 전년 동월 대비 102만명 감소한 7%의 소폭 감소세를 보였는 바, 전년 대비 감소 이유는 전년 7월에 비해 방역수칙이 강화된 점과 최근 델타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속 심리적 부담으로 여행수요가 일부 자제된 것으로 추정된다.

시군별 전월대비 관광객 증가율에서는, 고성군이 약 33.8%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서 평창군, 영월군, 태백시 순으로 나타났다. 고성군은 토성면, 죽왕면 등의 해수욕장을 중심으로 방문객 증가가 나타났다. 이는 인근 양양군과 강릉시의 사회적거리두기 격상에 따른 대체 피서지로써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7월 주요 관광지 세부분석 중 해발 400미터 이상의 ‘하늘아래 첫 동네’라 불리는 강릉시 부연동마을과 홍천군 마을주민들이 운영하는 용오름마을은 재방문 관광객의 소규모 내륙관광선호 경향으로 각각 243%, 125% 증가율을 나타났다. 또한 평창군 계방산 오토캠핑장, 춘천시 강원숲체험장이 각각 88%, 75% 증가하였는바, 이는 비교적 알려지지 않은 도내 관광지 중 소규모 내륙관광지인 점과 수도권에서 재방문하는 관광객의 비율이 높은 것이 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출발지별 동향을 보면, 경기도 남양주시가 35만여 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서 서울특별시 송파구와 강남구, 경기도 화성시 순으로 방문하였다. 특히, 올 6월 인천광역시 서구가 올 2월 이후 처음으로 20위권에 진입한 후 7월에도 방문객이 점차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기존의 서울과 경기도에서 인천으로의 관광시장 확장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

관광소비 면에서는, 약 1,755억 원의 소비규모로 금년 6월 대비 약6.4% 상승한 105억여 원의 소비 증가세를 보였다. 전체 소비 중 음식 소비가 1,171억 원으로 가장 많이 나타났으며, 숙박 소비는 336억원으로 약 2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도관광재단 정태훈 스마트관광팀장은 “7월 관광동향에서는 코로나19 상황 속 강원도의 비대면 내륙 자연관광지를 통해 도 관광의 청정, 안심관광 콘텐츠 발굴의 필요성을 제시해 볼 수 있었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