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평생학습관 검정고시반, 중증 장애 딛고 검정고시 합격
증평군평생학습관 검정고시반, 중증 장애 딛고 검정고시 합격
  • 손혜철
  • 승인 2021.09.03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증평군평생학습관 검정고시반은 지난달 11일에 실시된 2021년 제2회 초졸, 중졸, 고졸 검정고시에 21명이 응시해 최종합격 11명(초졸 1명, 중졸 3명, 고졸 6명), 과목합격 7명이 합격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특히, 이번 합격자 중에는 어릴 적 소아마비를 앓아 거동이 불편한데도 불구하고 교육기간 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참여하며 고등학교 검정고시 합격증을 거머쥔 김진섭씨(뇌병변 장애2급, 56세)의 사연이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불편한 몸 때문에 정상적인 학교생활이 어려웠던 김진섭씨는 동갑내기 친구들보다 4년이 늦은 20세의 나이에 중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고등학교 진학을 하지 못한 한(恨)을 달래기 위해 지난 2019년 증평군평생학습관 검정고시반을 찾아 공부를 시작했고 26개월 만에 고등학교 학력을 인정하는 검정고시 합격증을 가슴에 안았다.

김진섭 씨는“증평군평생학습관에서 학창시절에도 못 가봤던 수학여행도 다녀오고 이렇게 합격증을 받으니 꽃길을 걷는 것 같다”며“앞으로는 영상제작법을 배워서 아름다운 영상을 주변인들에게 선물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합격생들 중에는 증평군의 대표 인물이자 대기만성의 전형을 보여준 독서왕 김득신의 과거 급제 나이인 59세 합격자가 3명이 배출돼 의미를 더했다.

증평군평생학습관은 여러 가지 사연으로 배움의 시기를 놓친 성인학습자를 대상으로 중·고교 검정고시 반을 매주 화, 수, 목요일 오후 6시 30분~오후 9시 30분까지 주3회 운영해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2022년 시험 대비반은 오는 10월 개강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