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민속체험박물관 72점 유물 확보
증평군, 민속체험박물관 72점 유물 확보
  • 손혜철
  • 승인 2021.09.08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증평민속체험박물관이 전시와 교육자료로 활용할 유물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번에 구입한 유물은 증평 지역역사, 관혼상제와 사계절 농경생활 관련 유물 72점 등이다.

그중 특히 눈에 띄는 유물은 조선시대에 집필된 곡산연씨세계(족보)이다.

곡산 연씨는 증평지역 최대 성씨로 중시조인 연사종 묘소(증평군 향토유적 18호), 연병호 생가(충청북도 기념물 제122호) 등 지역 대표 인물의 행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박물관은 곡산연씨세계에 대한 연구 및 활용을 통해 지역 문화의 정체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사주단자(四柱單子 : 혼인을 정하고 신랑집에서 신부집으로 사주를 적어 보내는 편지), 은가락지 등 조선시대 조상들이 활용했던 관혼상제(冠婚喪祭) 관련한 유물도 눈여겨 볼만 하다.

내년‘민속’을 주제로 한 전시를 개최해 우리 조상들의 문화를 한층 이해하기 쉽게 관람객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증평민속체험박물관은 이번 유물구입으로 총 560점의 유물을 보유하게 됐다.

군 관계자는“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지역 문화 자원 및 민속에 관한 유물을 적극적으로 확보해 연구는 물론 전시·교육 자료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