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구석봉 시인 문학자료, 고향 영동의 품으로!
故 구석봉 시인 문학자료, 고향 영동의 품으로!
  • 황인홍
  • 승인 2021.09.13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 영동군 출신의 대표적인 문인이자 전설 따라 삼천리를 집필한 방송작가로도 유명한 故 구석봉(具錫奉) 시인의 배우자 배우 최선자(79세) 씨가 구석봉 시인의 육필원고 등 문학자료 339점을 영동군에 기증했다.

구석봉 시인은 1956년 당시 고등학교 3학년으로 제3회 학원문학상 대상을 6.25의 아픔을 다룬 시 ‘백년 후에 부르고 싶은 노래’로 수상 받고, 이후 시인, 소설가, 방송·시나리오 작가, 전기 작가 등 문학의 거의 전 분야에서 활동하며 역사 연구에도 참여한 영동군이 낳은 뛰어난 문인이다.

대중에게는 MBC의 최장수 인기 방송이었던 ‘전설 따라 삼천리’의 작가로 더 잘 알려져 있다.

영동군의 자랑거리, 유명한 감나무 가로수 길 또한 고향을 사랑한 구석봉 시인이 큰 역할을 하며 탄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배우자 최선자 씨와는 1968년 결혼하였고 1988년 향년 52세에 지병으로 안타깝게 별세하였다.

배우이자 성우인 최선자씨는 1961년 MBC 성우극회 1기 성우로 입사한 이후 수사반장, 순심이, 덕이, 전설의 고향, 인어 아가씨, 아현동 마님, 완벽한 타인 등에 출연하였으며,‘사랑의 미로’로 유명한 가수 최진희의 고모이기도 하다.

이날 최선자 씨는 박세복 영동군수에게 구석봉 시인의 육필 원고 등 문학 자료를 기증하며 “평생 영동을 사랑하며 문학에의 집념을 불태우며 현대문학사에 큰 업적을 남긴 구석봉 시인의 문학 자료를 고향 영동에 기증하게 되어 정말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구석봉 시인의 다방면의 문학적 업적이 영동문학관을 통하여 널리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세복 영동군수는 “기증해주신 문학 자료를 통하여 구석봉 시인의 문학적 업적을 더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하겠다”며 최선자씨에게 감사 인사를 건넸다.

기증된 자료는 육필원고, 저서, 스크랩 자료, 사진, 학원문학상 상장 원본 등 총 339점에 이르며, 향후 영동문학관의 구석봉 시인 연구와 영동군 문학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