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식] 오다리와 무릎 통증 함께 있다면
[건강상식] 오다리와 무릎 통증 함께 있다면
  • 손혜철
  • 승인 2021.09.15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허동범 연세스타병원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경희대학교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외래교수

근위경골절골술과 줄기세포 재생술로 동시 치료

휜다리 방치하면 퇴행성관절염 가속...

무릎 관절염과 휜다리 동시 치료 가능...

허동범 연세스타병원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경희대학교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외래교수

나이가 들면서 다리가 휘고 있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60대 주부 L씨는 몇 년 전부터 발목이 자주 삐기 시작했다. 바지가 조금씩 돌아가서 바로 잡기 일쑤였다. 무릎의 통증이 생기기 시작해서 무릎에 좋다는 것들을 먹으며 지내던 어느 날 전신이 비치는 거울을 보고는 무릎 사이 간격이 꽤 벌어져 있다는 것을 느꼈다. 내반변형이 생기고 있었던 것이다.

무릎 사이가 벌어진 오다리(휜다리)는 O자형으로 보인다. 의학용어는 내반변형 또는 내반슬이다. 2014년 8,936명이던 내반슬 환자는 2018년 13,066명으로 증가했다. 2018년 통계를 보면 50대가 4,302명으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3,455명이었다. 5060세대가 전체의 59.4%를 차지했다.

허동범 연세스타병원 병원장(경희대학교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외래교수)은 “O자형 다리(오다리)는 대부분 후천적 요인으로 생긴다. 다리를 꼬고 앉는 자세, 양반다리, 비만 및 노화로 인한 변형 등이 원인이다. 바닥에 쪼그려 앉는 자세도 다리의 변형을 불러올 수 있다. 특히 살이 찌면 더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에 비만에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O자형 다리로 인해 무릎 관절에 골고루 체중이 실리지 않고, 안쪽에 체중 대부분이 실리면 내측 연골 손상이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에 퇴행성관절염이 가속화 될 수 있다.

내반변형의 가장 눈에 띄는 증상은 무릎 사이 간격의 벌어짐이다. 양 발목을 붙이고 난 다음의 무릎 간격이 5Cm 이상 벌어지면 내반변형을 의심할 수 있다. 다른 증상으로는 한쪽 다리가 짧아진 느낌, 골반이 한쪽으로 기울어진 느낌, 발목을 자주 삐는 경우, 무릎 안쪽이나 바깥쪽이 튀어나온 경우, 바지나 치마가 자주 돌아가는 경우 등이다.

오다리는 고칠 수 있다. 무릎 안쪽 연골에 집중되는 하중을 바깥쪽으로 덜어주는 교정술로 치료한다. 근위경골절골술(HTO)이라 불리는 수술이다. 종아리 안쪽 뼈 사이 간격을 벌려서 인공뼈를 넣고 나사로 고정하는 방식이다. 치료 후 통증 및 창상 치유로 인한 치료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는 최소 침습수술법으로 하면 예후가 더 좋다.

허동범 정형외과 전문의(연세스타병원 병원장)는 “휜다리는 점진적으로 뼈가 변형된 것이기 때문에 치료법은 교정술이 가장 효과가 좋다. 다리가 휘고 관절염으로 무릎 통증이 심한 분들은 근위경골절골술과 줄기세포 재생술로 통증과 교정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 다리를 꼬고 앉는 습관, 양반다리 습관, 다리를 벌리고 앉는 습관 등을 버리고 바르게 앉는 습관을 갖는다면 오다리도 예방할 수 있고 무릎 관절염, 고관절 질환, 척추 질환도 예방할 수 있기 때문에 바르게 앉는 습관을 갖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자료/건강보험심사평가원 내반슬 통계/내반슬 수술 전후)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