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 권영준, 모교인 충북체육고등학교 방문.후배들에게 꿈과 희망 전해
펜싱 권영준, 모교인 충북체육고등학교 방문.후배들에게 꿈과 희망 전해
  • 손혜철
  • 승인 2021.09.17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2020 도쿄올림픽 펜싱 에페 남자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권영준 선수가 9월 17일(금) 자신의 모교인 충북체육고등학교를 방문하여 후배들의 아낌없는 환영의 박수를 받으며 후배들에게 꿈을 전해줬다.

 권영준 선수는 2020도쿄올림픽에서 사용한 펜싱 칼을 펜싱선수 유망주인 충북체고 2학년 김정범 학생에게 선물해 주며 꿈을 향해 더욱 정진할 수 있도록 꿈을 전했다.

 권영주 선수는 이날 전교생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질의응답시간에 김정범 학생은 “슬럼프를 어떻게 극복했냐”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권영준 선수는 “슬럼프라고 하는 것은 핑계에 불과하다”며 “다시 기본으로 돌아가 기술적인 것 보다는 기본기와 체력 향상에 집중한다”고 답변했다.

 류병관 교장은 권영준 선수를 축하해 주면서 “우리 학생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해주어 고맙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