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식품산업 매출․고용 급성장
전남도, 식품산업 매출․고용 급성장
  • 강상구 기자
  • 승인 2021.09.19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전라남도는 민선7기 들어 농축수산물의 안정적 판로 확보와 가공을 통한 부가가치 향상을 위해 식품 가공산업을 적극 육성한 결과, 식품 제조업체 연간 매출액과 고용이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며 도내 식품 제조업체 연간 매출액은 2017년 2조 3천796억 원에서 2020년 2조 8천822억 원으로 민선 7기 3년간 5천26억 원이 증가했다.

업체당 평균 매출액은 2017년 10억 9천만 원에서 2020년 12억 9천만 원으로 2억 원이 늘었다.

식품 제조업체 수는 2017년 2천593개소에서 2020년 2천714개소로 121개소가 많아졌다.

수출은 2017년 183개소, 2천429억 원에서 2020년 227개소, 4천61억 원으로 44개소 1천632억 원이 증가했다.

상용직 고용 인원은 2017년 9천602명에서 2020년 1만3천234명으로 3천632명이 늘었다.

이처럼 매출액, 고용인원 등이 증가한 요인은 민선7기 김영록 도지사가 지역 전략 고부가가치 식품산업 및 농촌융복합산업 육성을 공약사항으로 제시하고 식품산업을 중점 육성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특히 2018년부터 올해까지 농식품 제조기반 구축과 친환경식품 인프라 구축사업, 강소농 식품가공산업 육성, 향토산업 및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 등 총 190개소에 943억 원을 지원한 것도 한몫했다.

공격적인 수출 마케팅을 통한 수출 성과도 식품산업 성장을 견인했다. 지난해 농특산물 온라인 쇼핑몰인 ‘남도장터’ 매출액 326억 원 달성, 세계적인 온라인 쇼핑몰인 아마존 전남도관 입점 등을 통해 역대 가장 많은 4억 6천230만 달러 수출액을 기록했다.

그동안 전남도가 추진한 식품 가공산업 육성 시책은 농축수산물의 안정적 판로 확보와 부가가치 상승을 이끌어 농어업인 소득 증대,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 1석 4조의 효과를 거뒀다.

소영호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전남의 우수한 농수축산물을 원료로 소비자가 선호하는 가정간편식과 메디푸드 등을 개발할 것”이라며 “내년에는 스마트 식품가공공장 등 다양한 사업을 적극 지원해 도내 식품업체 매출액 3조 원시대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