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대물림 음식업소 8곳 선정
충북도, 대물림 음식업소 8곳 선정
  • 손혜철
  • 승인 2021.09.22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도는 대를 이어 내려오는 지역의 대물림음식업소 8곳을 선정했다.

충북도는 지난 7월 대물림음식업소 모집을 시작으로 1차 서류심사, 맛·대물림·위생·서비스·완성도 분야에 대한 현장심사에 이어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의 심의를 거쳐 최종 8곳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대물림음식업소는 △진미집(청주, 오리백숙), △유명오리촌(청주, 한방오리백숙), △무궁화식당(제천, 곱창전골), △코끼리식당(보은, 자연산버섯찌개), △한미칼국수(영동, 칼국수), △가선식당(영동, 어죽), △갈매기식당(단양, 흑염소전골) △돌집식당(단양, 곤드레마늘정식)이다

이들 선정업소에게는 인증표지판을 부착하고, 홈페이지·블로그·충북의 맛집 웹페이지·맛집 책자 수록 등을 통한 홍보 그리고 위생용품 200만원 지원과 위생등급제 기술지원 등 혜택이 주어진다.

도 관계자는 대물림업소 선정을 통해 코로나 19로 외식업소가 어려움을 겪는 시기에 활기를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100년 식당을 육성하여 도민이 함께 만들며 사랑받는 음식문화를 선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물림음식업소는‘충청북도 인증음식점’으로, 지정 대상은 2대 25년 이상 운영 중인 음식점이며, 도내에서 생산하는 농수산물을 주로 이용하고 향토성 있는 음식을 취급하는 업소를 대상으로 한다.

충북도는 지난 2003년부터 이번 대물림음식업소로 선정된 8개 업소를 포함해 총 48개 대물림업소를 지정‧운영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